올릭스, 中 한소제약과 5300억 규모 라이선스 계약

김동주 기자 / 기사승인 : 2021-10-12 13:31:53
  • -
  • +
  • 인쇄
▲ 올릭스 로고 (사진=올릭스 제공)

 

[메디컬투데이=김동주 기자] RNA 간섭 기술을 바탕으로 다양한 난치성 질환에 대한 혁신 신약을 개발하는 기업 올릭스가 중국 내 선도적인 바이오 제약기업인 한소제약(Jiangsu Hansoh Pharmaceuticals Group Co, Ltd)과 siRNA 치료제 연구 및 개발을 위한 라이선스 및 협력 계약을 체결했다고 12일 공시를 통해 밝혔다.

양사는 올릭스의 GalNAc-asiRNA 플랫폼 기술을 기반으로 심혈관 및 대사성 질환 등에 대한 치료물질을 발굴하고 한소제약의 R&D, 제조 및 상업화 역량을 활용하여 치료제를 개발할 예정이다. 한소제약은 중화권에 한정하여 해당 치료제에 대한 독점적 권리를 갖고 올릭스는 그 외 모든 국가에서 권리를 갖게 된다.

올릭스는 이번 계약을 통해 한소제약으로부터 약 77억 원(650만 달러)의 선급금과 단계별 마일스톤을 포함해 최대 약 5천 300억(4억 5100만 달러) 원과 별도의 로열티를 지급받을 예정이다.


올릭스 이동기 대표이사는 “이번 계약은 우리의 GalNAc-asiRNA 플랫폼 기술을 기반으로 이루어진 것으로, 그 동안 여러 적응증에서 가능성을 보여줬던 우리의 플랫폼 기술의 우수성이 입증되었다고 생각한다”며, “올릭스 기술의 잠재력과 한소제약의 임상 진행 및 상용화 노하우를 바탕으로 혁신적인 신약을 개발하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소제약 아이펑 류(Aifeng Lyu) 사장은 “RNA 간섭 플랫폼 기술을 바탕으로 임상 단계에 진입한 siRNA 분야 선도 기업 올릭스와 계약을 체결하게 되어 기대가 크다.”며, “올릭스의 GalNAc-asiRNA 플랫폼 기술을 활용하여 중국 내 수요가 높은 질환들의 혁신적인 치료제를 개발하는 데 함께 힘쓰겠다”고 전했다.

 

메디컬투데이 김동주 기자(ed3010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한국유나이티드제약, ‘레보틱스CR서방정’ 특허권 침해금지 가처분 신청2021.10.28
일동홀딩스·일동제약, 기업 ESG 평가서 'A등급' 획득2021.10.28
앱클론, 엔세이지와 '유전자 교정 CAR-NK 세포치료제' 공동개발 MOU2021.10.28
동아제약, '파티온 골프 선 패치' 출시2021.10.28
코아스템, ‘다계통 위축증 치료제’ 안전성·신경보호치료전략 가능성 입증2021.10.28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