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차병원 노종렬 교수팀, 내성 있는 두경부암 세포 성장 억제 치료법 개발

이재혁 기자 / 기사승인 : 2021-12-06 10:52:26
  • -
  • +
  • 인쇄
두경부암을 포함한 고형암과 같은 난치암 치료에 새로운 패러다임 제시

 

▲ 노종렬 교수 (사진=분당차병원 제공)

 

[메디컬투데이=이재혁 기자] 차 의과학대학교 분당차병원 이비이인후과-두경부외과 노종렬 교수팀은 대표적 항암치료제인 택솔(taxol)에 내성을 보이는 두경부암의 새로운 치료법을 개발했다고 6일 밝혔다.

 

두경부암은 후두암, 구강암, 인두암 등 머리와 목 부위에 생기는 암으로 외과적 수술, 항암화학치료, 방사선 치료 등의 치료법이 있으나 절제술이 불가능한 경우 5년 생존율이 10% 이하로 치료가 쉽지 않다. 두경부암에 효과적인 항암치료제로 알려져 있는 택솔(taxol)도 항암 치료의 저항성 유발로 치료에 한계가 있었다.

노종렬 교수팀은 두경부암 중 택솔에 내성을 보이는 세포를 확인하고, 택솔에 저항성을 보이는 두경부암 세포(Paclitaxel-tolerant persister cancer cells, PCC)를 이식한 동물 모델에 관절염 치료제로 사용하는 설파살라진(sulfasalazine) 약물을 주입했다. 

 

그 결과 암세포에 많이 발현되는 PGRMC1 단백질이 세포막 지질을 산화시켜 세포 내 철분에 의존하는 세포를 죽이는 페로토시스(Ferroptosis)를 유도함으로써 암세포 성장을 억제하고, 저항성 암세포가 사멸되는 치료효과를 확인했다.

이비이인후과-두경부외과 노종렬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두경부암을 비롯한 난치성 고형암에서 페로토시스를 이용한 새로운 치료 전략을 확인했다”며 “페로토시스를 이용하면 세포자멸사(apoptosis)를 회피하는 난치성 암 치료에 더욱 효과적인 치료법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는 기초 암연구 분야를 선도하는 국제학술지 ‘저널 오브 익스페리멘탈 앤 클리니컬 캔서 리서치'(Journal of Experimental & Clinical Cancer Research, IF: 11.161) 11월호에 게재됐다.

메디컬투데이 이재혁 기자(dlwogur93@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한쪽에만 난청 일어나는 원인과 해결책2022.01.25
서울대병원 연구팀, 코로나19 감염 억제 ‘콧속 미생물’ 발견2022.01.20
안면신경마비, 3개월 지나도 낫지 않으면 후유증 가능성↑2022.01.20
난청을 일으키는 원인2022.01.18
보청기 이용자 소음 속 대화 능력 향상시키는 전용 무선기기란2022.01.17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