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병원 남동흔‧고광곤 교수 ‘국가보건산업 성과’ 복지부장관 표창

김민준 기자 / 기사승인 : 2021-11-25 11:25:13
  • -
  • +
  • 인쇄
남동흔 교수, 백내장 수술 기구 개발로 글로벌 시장 진출
고광곤 교수, 고혈압 치료제의 당뇨병 유발 가능성 입증
▲ 가천대 길병원 안과 남동흔 교수, 심장내과 고광곤 교수 (사진=가천대길병원 제공)

 

[메디컬투데이=김민준 기자] 가천대 길병원 안과 남동흔 교수와 심장내과 고광곤 교수는 한국보건산업진흥원 주최로 23~24일 서울 드래곤시티에서 개최된 ‘2021년 보건산업 성과교류회’에서 각각 보건의료기술사업화 분야, 보건의료기술진흥 분야에서 보건복지부 장관상을 받았다.

남동흔 교수는 보건의료기술사업화 유공자로 선정됐다. 남 교수는 ‘연구중심병원 창업을 통해 안과용 수술기기의 개발, 상용화, 미국 FDA 승인 등 대한민국 발(發) 글로벌 혁신의료기술 선도화에 기여’한 점이 인정됐다.

남 교수는 백내장 수술기구에 조명을 달아 기존의 수술 방식의 한계를 보완한 의료기기를 개발했다.

기존 수술법은 수술실에서 환자의 눈을 밝게 비추는 조명으로 인해 환자들은 심한 눈부심을 경험하고, 의료진은 안구 반대쪽을 세밀하게 살피기 어려웠다.

남 교수는 백내장 수술기구에 조명을 설치한 제품(스마트빔 아이챠퍼)을 직접 개발하고 수 년에 걸친 임상 연구 끝에 해당 수술법이 백내장 수술 결과(환자 만족도 등)를 개선시킨다는 것을 의학적으로 입증해 백내장 수술법의 변화를 이끌어냈다.

스마트빔을 이용한 백내장 수술은 2019년 국가보건신기술(NET)로 인정받았다. 올해 8월에는 남 교수가 창업한 벤처기업 오큐라이트를 통해 해당 기술은 미국 FDA 승인을 획득하는 쾌거를 이뤄냈다.

남 교수는 “백내장 수술은 전 세계적으로도 활발하게 시행되고 있어 미국 의료기기 시장에 ‘메이드 인 코리아’로 당당히 서게 될 날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고광곤 교수는 보건의료기술진흥 우수연구부문으로 복지부 장관상을 수상했다. 고 교수는 심장질환의 대표적 질환인 동맥경화, 고혈압, 고지혈증, 당뇨, 대사증후군 치료 약물들의 효과에 관한 연구를 통해 심장질환 치료법 개발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특히 고 교수는 세계 최초로 스타틴 약물이 당뇨병을 일으킬 수 있다는 것을 입증해 미국 FDA와 유럽연합에서 스타틴 약전에 ‘당뇨병 유발 주의’ 문구를 삽입하게 한 바 있다.

고 교수는 “이번 수상은 불철주야 연구에 매진하고 있는 모든 의료진들을 대신해서 받은 것으로 앞으로 더욱 학술과 임상 분야 연구에 매진하라는 의미로 삼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연구를 통해서 제약바이오, 첨단의료산업 등과 시너지를 발휘할 수 있는 기술개발에 주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성과교류회는 복지부와 보건산업진흥원이 보건산업의 발전을 위해 전략적으로 지원한 사업들의 성과를 대내외에 확산하는 장을 마련하고자 개최됐다.

이번 행사에서는 보건의료기술진흥, 보건의료기술사업화, 고령친화산업육성, 우수혁신형 제약기업, 우수 혁신형 의료기기기업 등에 대한 정부 포상이 이뤄졌다.

메디컬투데이 김민준 기자(kmj633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서울대병원, '의료기관윤리위원회 표준운영지침' 배포2021.11.26
청주 예쁨주의쁨의원, ‘비앤티의원’으로 병원명 변경2021.11.26
스노우의원, 첫번째 지점 11월 말 오픈 예정2021.11.26
인애여성한방네트워크, 다낭성난소증후군 치료 한약 조성물 특허출원2021.11.25
플란치과 강남점 확장 이전2021.11.25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