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인 하루 섭취 수분의 절반만 물로 충당…나이 들수록 수분 섭취 ↓

김민준 기자 / 기사승인 : 2021-11-26 12:48:49
  • -
  • +
  • 인쇄
茶를 제외한 음료 섭취량은 남성이 여성보다 많아
▲ 우리나라 성인이 하루에 섭취하는 수분 중 '물'을 통한 섭취는 절반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 DB)

 

[메디컬투데이=김민준 기자] 우리나라 성인은 하루에 섭취하는 수분의 절반 가량만 물을 통해 얻는 것으로 밝혀졌다. 음료류 섭취량은 남성이 여성보다 많았으며, 나이가 들수록 수분 섭취량은 떨어졌다.


호남대 식품영양학과 한규상 교수가 2019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성인 5772명을 대상으로 음료와 수분 섭취량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연구 결과, 국내 성인의 하루 총수분 섭취량은 각각 남성 2251g(㎖), 여성 1871㎖으로 집계됐다. 총수분 섭취량은 물ㆍ커피 등 각종 음료류ㆍ술ㆍ음식 내 수분 등을 모두 더한 양이다. 총수분 섭취량 중 물이 차지하는 비율은 51.4%로, 절반을 약간 넘는 정도였다.

또 우리나라 성인은 한국인의 영양소 섭취기준에서 제시하고 있는 총수분 충분섭취량의 60%가량을 섭취하는 데 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나이 들수록 총수분 섭취량과 총 음료 섭취량이 함께 감소했다.

20대 남성의 총수분 섭취량은 2344㎖로 다른 나이대보다 많았다. 이 중 총 음료 섭취량은 614㎖로, 물(1245㎖) 다음으로 많았다. 음료 중에서는 탄산음료(148㎖)와 커피류(137㎖)를 많이 마시는 것으로 조사됐다.

20대 여성의 총수분 섭취량(1784㎖)은 남성보다 500㎖ 이상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20대 여성도 탄산음료(102㎖)ㆍ커피류(124㎖)를 즐겨 마셨다.

음료별 우리나라 성인의 섭취량으로는 음료류 중 커피를 가장 많이 마시고(하루 평균 108㎖), 다음은 기타류(65㎖)ㆍ우유류(45㎖)ㆍ탄산음료(44㎖)ㆍ다류(21㎖) 순으로 나타났다.

특히 전체 남성의 평균 총 음료류 섭취량(341㎖)은 여성(289㎖)보다 많았으며, 여러 음료 중 여성이 남성보다 더 많이 마신 것은 녹차 등 다류(茶類)가 유일했다(여 26㎖, 남 16㎖). 하루 평균 주류(술) 섭취량은 남성이 197㎖로, 여성(80㎖)의 두 배 이상이었다.

한 교수는 논문을 통해 “체내 수분의 손실이나 수분 섭취 부족으로 인한 탈수는 의식 저하ㆍ저혈압ㆍ잦은맥박을 유발하고, 구강 내 침의 기능 저하, 신장결석 질환 등을 일으킬 수 있다”며, “특히 신체 기능과 면역력이 떨어진 노인은 탈수에 더 취약하다”고 지적했다.

한편 보건복지부와 한국영양학회는 총수분의 충분섭취량을 나이대별로 달리 제시하고 있다. 20대 남성은 2600㎖(여성 2100㎖), 30∼40대 남성은 2500㎖(여성 2000㎖), 50∼64세 남성은 2200㎖(여성 1900㎖), 65세 이상 남성은 2100㎖(여성 1800㎖)다.

 

이번 연구결과(한국 성인의 음료 및 수분 섭취 현황 - 국민건강영양조사 2019 자료를 이용하여 -)는 한국식품영양학회지 최근호에 실렸다.

 

메디컬투데이 김민준 기자(kmj633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항생제 사용, 미처방 대비 당뇨병 발생 위험 16%↑2021.11.29
비타민D, 코로나19 환자 폐 염증 줄인다2021.11.28
코로나19에 대한 사회적 지침의 효과 다룬 연구 발표2021.11.25
英 연구팀 "가벼운 운동만으로 장내세균 다양성 높일 수 있어"2021.11.25
코로나19 감염, 피로 및 수면 장애와 연관성 밝혀져2021.11.25
뉴스댓글 >
  • 비브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