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용량 스테로이드, 골밀도 감소에 영향 주지 않아…적정 용량도 제시

이재혁 / 기사승인 : 2021-10-13 10:58:02
  • -
  • +
  • 인쇄
연구팀 "염증 치료 통해 류마티스관절염 질병활성도 낮춰야 골손실 예방"
▲서창희 교수와 김지원 연구 조교수  (사진= 아주대병원 제공)
 

[메디컬투데이=이재혁] 저용량의 스테로이드는 골밀도의 감소에 크게 영향을 주지 않는 것으로 확인됐다.

 

아주대병원 류마티스내과 서창희 교수·김지원 연구 조교수가 이 같은 내용의 연구결과를 발표했다고 13일 밝혔다.

연구팀은 1999년 1월부터 2020년 6월까지 아주대병원에서 류마티스관절염으로 진료받은 환자 중 스테로이드를 복용하고 있는 환자 833명과 스테로이드를 복용하지 않는 대조군 100명의 임상데이터를 후향적으로 분석했다. 대조군은 골밀도 검사 전 1년 이상 스테로이드 미복용 환자다.

분석 결과, 두 그룹간 골밀도의 연간 변화율과 추적 기간 내 새롭게 발생한 골다공증 및 골절 발생률의 차이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즉, 스테로이드 치료가 골밀도에 크게 악영향을 주지 않는 것이 확인된 것이다. 환자군과 대조군 모두 평균 추적관찰기간은 9년 3개월이었다.

또 다중 선형 회귀 분석 결과, 골밀도의 변화에 영향을 주는 유일한 요인이 류마티스관절염의 질병활성도인 ’DAS28-ESR‘ 인 것으로 드러났다. 오히려 스테로이드 치료 등 염증 치료를 하여 류마티스관절염의 질병활성도를 낮춰야 골손실을 예방할 수 있는 셈이다.

하지만 연구팀은 “스테로이드는 골다공증과 골절 외에도 내분비계, 피부 등에 다양한 부작용을 일으키므로 최소한의 용량을 투여하는 것이 좋다”고 설명했다.

연구팀이 스테로이드 용량에 따른 골밀도 변화를 분석한 연구에 따르면 프레드니솔론 2.5mg 이하의 초저용량 스테로이드 치료가 류마티스관절염의 관해 상태를 유지하면서, 골밀도에도 악영향을 주지 않는 가장 적절한 용량으로 분석됐다.

김지원 연구 조교수는 “이번 연구는 류마티스관절염 환자에서 저용량 스테로이드 치료로 염증치료가 가능하며, 골다공증에도 악영향을 주지 않음을 확인하고, 아울러 골밀도에 미치는 위험요인을 확인한 것에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이어 “하지만 개인별 차이가 있어 스테로이드 복용은 반드시 전문가의 판단 하에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서창희 교수는 “류마티스관절염 환자는 통증으로 인해 활동량이 감소하고, 체내 분비되는 염증 매개물질이 뼈 대사에 악영향을 주어 골다공증의 위험이 높아지기 때문에 염증치료와 함께 일상생활에서 칼슘 및 비타민D의 섭취, 규칙적인 운동 등으로 골다공증과 골절을 예방하는 것이 꼭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번 연구 결과는 SCI 국제 저널 Journal of Clinical Medicine(임상의학저널) 6월호에 게재됐다.

 

메디컬투데이 이재혁 (dlwogur93@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대장암 진단부터 대장용종 제거까지 가능한 대장내시경검사2021.10.18
난소암 환자에 PARP 억제제 사용하면…“무진행 생존기간 높이고 재발 위험도 낮춰”2021.10.18
장기이식 후 면역억제제 복용해도 위암 수술 후 합병증 일반 환자와 차이 無2021.10.18
항암 치료 후 손·발 저림과 통증…말초신경병증 치료법은?2021.10.15
갑상선 미세유두암, '적극적 감시' 선택지 될까…수술과 차이 없다2021.10.15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