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의 무리한 비급여 청구…환불 금액만 110억원

김민준 기자 / 기사승인 : 2021-10-15 10:31:32
  • -
  • +
  • 인쇄
의료기관의 확인자료 미제출 381건에 달해
▲백종헌 의원 (사진=백종헌 의원실 제공)
[메디컬투데이=김민준 기자] 최근 5년간 진료비 확인신청 건수만 14만건을 넘어서고 환불금액은 11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의힘 백종헌 의원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5년간 비급여 진료비 확인 접수·처리 현황 자료에 따르면 진료비 확인신청 건수는 14만 1677건, 환불금액은 약 110억원으로 나타났다.

병원에서 진료를 받은 환자는 자신의 급여진료비 중 전액본인부담금, 비급여 진료비가 생각보다 과도하게 청구되었다고 생각됐을 때, ‘국민건강보험법’ 제48조에 명시된 권리에 따라 건강보험 심사평가원에 ‘진료비 확인신청’제도를 이용하여 이를 확인할 수 있다.

지난해 원외처방전의 경우 환자가 4단계 절차를 밞아 처리해야 하는 불편에 대해 백종헌의원의 지적으로 자동으로 환불받을 수 있게 개선됐다. 하지만 법적근거 미비로 인해 의료기관 미제출 20개 의료기관 381건, 환불신청금액은 3억에 달했다.

20개 기관의 자료 미제출 사유는 제도 미수용에 의한 자료제출 거부 및 비급여 진료만을 수행하는 요양기관의 자료제출 거부, 요양기관 폐업으로 인한 자료 분실 등으로 파악됐다.

아직 법적 근거 미비로 인해 국민들은 비급여 진료비 확인을 신청했는데 의료기관이 자료를 제출하지 않거나 환불을 거부 하는 등 비협조할 경우 결국 업무지연 사태가 벌어질 것이고 이로 인한 피해는 고스란히 국민들에게 돌아갈 것이라는 지적이다.

백종헌 의원은 “의료기관이 자료 제출, 환불 처리, 심사범위 등의 근거 요구 및 소송 제기 등이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으며, 더욱이 비급여 진료비 확인 신청 서식이나, 위임장 서식조차도 법제화 되어 있지 않다”고 강조했다.

“이는 세부업무를 정하는 법적 근거 부재이기 때문에 관련근거 개정이 필요하다”고 밝히며 “심평원도 법령개정 이외에 이 제도가 유명무실화 되는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신청자의 권익을 보호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메디컬투데이 김민준 기자(kmj633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복지부 “KT&G, 청라의료복합타운 병원 독립성 위해 경영 의결권 포기해야”2021.10.18
지역 병원, 올해 171곳 폐업…"대형병원 지역 진출로 동네 병원 망한다"2021.10.18
"인증원 평가 결과, 의료기관 51.8% 의료인력 충족 못해"2021.10.17
서울대병원, 올해 외래환자 수 9.2% ↑…환자당 진료시간 3.7% 감소2021.10.17
간호인력 부족에 시달리는 국립대병원, 간호사 절반 이상이 2년 이내 못버티고 퇴직2021.10.17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