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수입 배추김치 ‘해썹’ 적용업소 2개소 인증

김민준 기자 / 기사승인 : 2021-10-28 08:53:44
  • -
  • +
  • 인쇄
수입 배추김치 안전관리인증기준 의무적용 1단계 추진 결과
▲ 식약처는 수입 배추김치에 대한 HACCP 의무적용 1단계 추진 결과, 2개소에 대해 최초로 ‘수입식품 안전관리인증기준 적용업소’로 인증했다(사진= DB)

 

[메디컬투데이=김민준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수입 배추김치에 대한 식품안전관리인증기준(HACCP) 의무적용 1단계를 추진한 결과, 2개소에 대해 최초로 ‘수입식품 안전관리인증기준 적용업소’로 인증했다고 27일 밝혔다.

수입 배추김치 의무적용 시기는 올해 10월 1일부터로 전전년도 수입량 기준으로 연차적으로 시행하며 1단계 의무적용 대상은 2019년 기준 배추김치 수입량 1만톤 이상인 해외제조업소 중 5개소 인증신청서 제출

식약처는 수입 배추김치에 대한 해썹 의무적용을 위해 주요 수출국인 중국 정부(국가시장감독관리총국)와 지난 9월 27일 업무협약을 체결했고 협약 내용에 따라 인증평가를 실시했다.

인증평가는 해썹 업무를 위탁받은 ‘한국식품안전관리인증원’이 총괄 수행했으며 서류‧현장 조사를 실시해 종합적으로 평가했다.

평가 결과, 적합 판정을 받은 ‘하이아오테(QINGDAO HAIAOTE FOODS CO.,LTD.)’와 ‘리니아진(LINYI AJIN FOODS CO LTD)’ 2개소에 ‘수입식품 안전관리인증기준 적용업소 인증서’를 지난 20일 발급했다.

이들 업체는 중국 산동성에 소재하며 올해 1∼9월 기준 수입량 각각 1, 2위 업소다.

1단계 대상업체 중 나머지 배추김치 제조업소(3개소)는 일부 항목이 미비해 보완을 통보했고, 보완사항이 개선 완료됨을 확인하는 대로 인증서를 발급할 예정이다.

향후 수입식품 안전관리인증기준 적용업소로 인증받은 업소에 대해서는 연 1회 이상 조사‧평가를 실시해 안전관리인증의 유지 여부를 확인할 계획이다.

한편 적극행정의 일환으로 해썹 의무화 첫 시행임을 고려해 영업자가 해썹 인증을 준비할 수 있도록 의무적용 시행 시기 이전에 인증 신청서를 제출하고 평가가 진행 중인 업소에 대해서는 최종 평가 완료 전까지 한시적으로 시험‧검사성적서 등을 제출하는 조건으로 수입을 허용했다는 설명이다.

식약처는 “이번 인증이 수입 배추김치에 대해 국내와 동등한 수준으로 안전관리를 하기 위한 첫걸음을 내딛었다는데 의의를 둔다”며 “앞으로도 수입식품 해썹 인증 제도를 안정적으로 정착시켜 국민들이 수입식품을 안심하고 소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메디컬투데이 김민준 기자(kmj633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영상의학분야 AI, 선별급여 90% 적용된다2021.11.28
아동수당 지급 대상 만 7세→8세로 확대…영아수당도 2년간 지급2021.11.28
오리지널 약가 인하 협상 60일→20일로 단축키로2021.11.28
2022년 노인일자리 및 사회활동 지원사업 신청하세요2021.11.28
‘노인요양원 CCTV 설치법’ 국회 복지위 통과2021.11.28
뉴스댓글 >
  • 비브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