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연금 출산크레딧, 수급자 100명 중 여성은 고작 '1명'

김민준 기자 / 기사승인 : 2021-11-24 07:42:19
  • -
  • +
  • 인쇄
남인순 의원 "출산 크레딧 인정 범위·기간 확대해야"
▲ 출산크레딧이 여전히 여성의 노후소득 보장에 기여하지 못하고 있다. (사진= DB)

 

[메디컬투데이=김민준 기자] 출산크레딧의 수혜가 여전히 출산의 주체인 여성의 노후소득 보장에 기여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국민연금공단이 남인순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2021년 6월 기준 출산크레딧 수급자 2494명 중 남성은 2450명으로 전체의 98.24%에 달하는 반면, 여성은 겨우 44명으로 약 1.76%에 불과한 것으로 집계됐다.
 

▲ 국민연금 출산크레딧 수급 현황 (표= 남인순 의원실 제공)


‘국민연금 출산크레딧 제도’는 저출산‧고령화 사회에 대비해 출산 장려 및 출산으로 소득활동을 못하는 가입자의 연금수급권 획득 기회를 확대해 연금 사각지대를 축소하려는 목적으로 2008년부터 도입됐다.

구체적으로는 첫 자녀가 아닌, 둘째 자녀 이상인 가입자에게 12개월을 추가하고, 자녀 수가 증가함에 따라 최대 50개월까지 국민연금 가입 기간을 인정해주고 있다.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국민연금에 20년 가입한 사람이 지난해 노령연금을 수급할 때 출산크레딧 제도에 따라 월 2만7000원에서 월 11만2000원까지 노령연금이 증액됐다.

특히 지난해 5월 현재 출산크렛딧 수급자들의 경우 출산크레딧에 의해 증액되는 금액은 평균 약 3만7000원이며, 평균 추가산입기간은 17.9%로 나타났다.

 

▲ 출생 자녀 수에 따른 출산크레딧의 노령연금 급여 인상 효과 (표= 남인순 의원실 제공)


문제는 이처럼 출산크레딧의 연금액 인상 효과가 큼에도 출생율 제고와 국민연금 사각지대 해소에 역할을 하지 못하고 있다는 것으로, 그 이유는 크레딧 혜택의 적용시기가 출산이라는 행위가 발생한 시점이 아닌 국민연금 수급 시점이기 때문으로 보인다.

선진국 대부분이 크레딧의 적용을 행위발생 시점에 적용하고 있으나, 우리나라는 국민연금 수급 시점에 크레딧이 적용돼 후세대에 부담을 전가하는 면이 있다.

또 출산크레딧을 출산으로 소득활동을 중단한 여성이 아닌 고연령에 먼저 도달하는 남성에게 더 많이 적용되는 문제점을 내포하고 있다.

더욱이 대부분의 여성은 출산 뿐 아니라 자녀 양육, 가족 돌봄 전반을 대부분 부담하고 있어 국민연금 가입기간이 수급자격이 발생하는 10년을 채우지 못해 수급 자격을 갖는 것 자체에 한계가 있는 상황.

 

▲ 2020년 6월 말 기준 국민연금 가입기간별 출산크레딧 수급자 수 (표= 남인순 의원실 제공)

실제로 국민연금 가입기간별 출산크레딧 수급자 수를 살펴보면 지난해 6월 말 현재 여성 수급자는 매우 적은 수지만 대다수가 최소 가입기간인 10년에서 15년 미만의 가입기간을 머물고 있는 반면, 남성 수급자는 전 가입기간에 고루 분포돼 있고, 가입기간이 길수록 남성이 절대적으로 출산크레딧을 적용받고 있었다.

이에 대해 남인순 의원은 “여성에게 출산크레딧이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출산크레딧의 인정 범위를 ‘첫째아’부터 적용하고, 인정기간도 출산휴가기간 또는 육아휴직 기간 전체로 확대해 실질적인 혜택이 여성에게 갈 기회를 늘려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 남 의원은 “지난해 합계출산율이 0.84이고, 올해 더 낮아질 것으로 예상되는 매우 절박한 시점”이라며, “자녀의 출산과 양육으로 소득활동을 중단해야 하는 국민연금 가입자를 위한 ‘양육크레딧’의 도입은 남녀 모두에게 필요하며, 후세대에 부담을 전가하지 않는 방식으로 하루빨리 도입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메디컬투데이 김민준 기자(kmj633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코로나19 신규 확진 3032명…위중증 661명 ‘역대 최다’2021.11.30
'구인난' 겪는 서울시, 코로나19 전담 구급대 재모집 실시2021.11.30
국내 코로나19 완치 후 재감염 확정 사례 20건2021.11.30
‘내과’ 빠진 상급종병 중환자실 공보의 파견…보여주기식 그치나2021.11.30
일상회복 1단계 4주 연장…'재택치료' 원칙 의료대응체계로 전환 추진2021.11.29
뉴스댓글 >
  • 비브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