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적 ‘上’인 학생, ‘下’ 보다 습관적 약물사용 가능성 높아”

김민준 기자 / 기사승인 : 2022-01-28 10:30:26
  • -
  • +
  • 인쇄
수원대 권민 교수팀, 청소년 5만여명 분석 결과
국내 청소년 ‘외로움’ 비율 14%
▲ ‘최근 1년 동안 항상 또는 자주 외로움을 느낀다’는 청소년의 비율은 14%에 달했다.(사진=DB)

 

[메디컬투데이=김민준 기자] 성적이 ‘상’인 학생의 습관적 약물을 사용할 가능성이 ‘하’인 학생보다 1.6배 높은 것으로 밝혀졌다.

이는 수원대학교 간호학과 권민 교수팀이 2020년 질병관리청의 청소년 건강행태 온라인조사에 참여한 전국의 중ㆍ고생 5만4948명을 대상으로 외로움ㆍ습관적 약물사용률 등을 분석한 결과다.

연구에 따르면 청소년의 14.1%가 최근 12개월 동안 항상 혹은 자주 외로움을 느낀 것으로 나타났다. 그동안 청소년의 외로움은 성장 과정에서 경험하는 자연스러운 감정으로 우울ㆍ스트레스 등 다른 부정적 정서보다 중요하게 다뤄지지 않았다.

권 교수팀은 논문에서 “청소년기의 외로움은 다른 사람과 사회적ㆍ정서적으로 교류하고자 하는 욕구의 좌절, 관계에 대한 청소년 자신의 부정적인 평가에 따른 고통스러운 상태로 정의할 수 있다”며 “청소년의 외로움은 음란물ㆍ인터넷ㆍSNSㆍ성ㆍ스마트폰 중독 등 각종 중독과 연관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와 있다”고 설명했다.

청소년의 진통제ㆍ수면제ㆍ각성제ㆍ살 빼는 약ㆍ본드ㆍ가스ㆍ향정신성 약물ㆍ마약류 등 습관적 약물사용에 영향을 미치는 것은 성별ㆍ학업성취도ㆍ가족 동거 여부였다.

구체적으로 남학생의 습관적 약물사용 가능성은 여학생의 1.5배였다. 이는 남학생이 여학생보다 현실 극복 수단으로 충동적 약물사용 등 비행 행동을 할 위험이 크다는 것을 시사한다.

또한 성적이 ‘상’인 학생의 습관적 약물사용 가능성은 ‘하’인 학생보다 1.6배 높았다.

권 교수팀은 “과거엔 자신의 미래에 대한 낮은 기대와 열등의식으로 성적인 나쁜 학생의 습관적 약물사용이 많았지만, 최근엔 주변의 기대감과 성적과 관련한 극심한 학업 스트레스로 인해 상위권 학생의 각성제 등 습관적 약물사용 빈도가 늘어난 결과”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가족과 함께 살지 않는 청소년이 습관적 약물사용 가능성은 가족과 동거하는 학생의 1.8배였다. 이는 가족과의 동거가 청소년의 비행 행동을 줄이고, 위험 행동에 관한 올바른 교육을 제공하며, 심리적 안정감을 준 결과로 해석된다.

청소년의 외로움도 습관적 약물사용 위험을 높였다. 외로움 경험이 있는 청소년의 습관적 약물사용 가능성은 외롭지 않은 청소년의 1.6배였다.

이번 연구 결과는 ‘청소년의 습관적 약물사용과 외로움의 관계: 2020 청소년 건강행태 온라인조사를 이용한 2차 자료분석’이라는 제목으로 한국학교보건학회지 최근호에 실렸다.

 

메디컬투데이 김민준 기자(kmj633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과자‧사탕 등 ‘초가공식품’ 많이 먹는 청소년, 비만 위험 45%↑
초등학교 저학년생에게 가장 흔한 알레르기 질환은?
꽃가루 흩날리는 봄, ‘알레르기성 질환’ 주의보
GIST, 간단한 후각 자극으로 5분 이내 치매 진단법 개발
양측성 오십견. 한쪽 어깨 주사치료 후 반대편도 증상 호전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