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화여대 오구택 교수, 제31대 한국분자·세포생물학회 회장 취임

이재혁 기자 / 기사승인 : 2022-01-20 10:25:53
  • -
  • +
  • 인쇄
▲ 이화여자대학교 생명과학과 오구택 교수 (사진=한국분자세포생물학회 제공)

[메디컬투데이=이재혁 기자] 이화여자대학교 생명과학과 오구택 교수가 제31대 한국분자·세포생물학회 회장에 취임했다.

회원들의 온라인 투표로 2022년 한국분자·세포생물학회 회장으로 당선된 오구택 신임 학회장은 1년간 학회를 이끌게 됐다.

오구택 교수는 “한 번도 경험하지 못했던 어려운 상황을 개인의 희생과 집단지성으로 극복하고 있는 엄중한 현실 속에 2022년에는 학회 모든 구성이 통합할 수 있는 초석을 마련해 우리나라 생명 과학을 주도할 최대·최고의 학회로 발전할 수 있도록 입지를 다지는 한 해를 보낼 것”이라며 학회 회원들에게 적극적인 참여와 관심을 당부했다.

서울대학교 수의과대학을 졸업하고 같은 대학원에서 석·박사 학위를 취득한 뒤 미국 노스캐롤라이나 의과대학에서 연구원으로 지낸 오구택 학회장은 식품의약품안전처 식품·의약품 안전기술위원회 위원, 국가 과학기술자문회의 생명·의료전문위원회 위원장, 창의사업 연구단 및 리더연구자 지원사업 연구단장 등을 지냈다.

한편 한국분자·세포생물학회는 PI급 회원 6600여명, 학생 회원 9800여명을 포함해 1만6000여명의 회원을 보유하고 있으며 학회지 ‘Molecules and Cell’를 발행하는 국내 최대 규모 생명 과학 분야 전문 학술 단체로 발전해 왔다.

 

메디컬투데이 이재혁 기자(dlwogur93@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고려대 구로병원 박창규 교수, 대한고혈압학회 회장 취임
대한자연의학연구소, 자연의학과 청풍요법 당뇨‧고혈압 학술 세미나 개최
대한레이저피부모발학회, 제41차 춘계학술대회 성황리 개최
연세대 이원태 교수팀, B형 간염‧간경병증‧간세포암 치료 위한 전기 마련
전남대 연구팀, ‘일체형 백신 플랫폼’ 기술 개발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