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재해 정의에 출퇴근 중 발생한 재해 등 명시’ 추진

김민준 기자 / 기사승인 : 2022-01-10 10:08:24
  • -
  • +
  • 인쇄
박대수 의원, 산업안전보건법 개정안 대표발의
▲ 박대수 의원 (사진=박대수 의원실 제공)

 

[메디컬투데이=김민준 기자] 산업재해 정의에 ‘출퇴근 중 발생한 재해’와 ‘사업장 간 이동 중 발생한 재해’를 명시하는 법안이 추진된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박대수 의원은 이 같은 내용의 '산업안전보건법 개정안'을 대표발의 했다고 10일 밝혔다.


현행법은 산업재해에 대한 관리를 강화하고 안전사고를 예방하고자 산업재해에 관한 조사 및 통계를 유지·관리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하지만 ‘출퇴근 시 발생한 재해’나 ‘사업장 간 이동 시 발생한 재해’ 등 구체적 재해 상황을 정의하고 있지 않아, 일부 산업재해가 통계에 누락 되는 등 통계가 부정확하다는 지적이 지속적으로 제기되어 왔다.

박 의원 역시 지난해 국정감사에서 사업장 간 이동으로 발생한 산업재해를 단순 교통사고로 처리하는 등 산재 통계 부정확성의 문제점과 개선 필요성을 지적한 바 있다.

이에 이번 개정안을 통해 산업재해의 정의에 구체적인 재해 상황을 명시함으로써 모든 산업재해가 통계로 관리될 수 있는 근거를 마련했다.

박 의원은 “통계자료는 사고를 예측하고 예방정책을 마련하는 데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한다” 며 “이번 개정안을 통해 산업재해에 대한 정확한 통계관리가 이루어져 산업재해를 예방에 큰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메디컬투데이 김민준 기자(kmj633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직장 내 괴롭힘’ 신고 건 중 45.6% ‘기타’2022.01.20
질식‧중독 위험 있는 소화약제 '이산화탄소→저위험 약제' 대체 추진2022.01.19
지난해 산재 사망자 80.7%는 '50인 미만' 사업장서 사망2022.01.11
10년간 전자산업서 일한 청소노동자 유방암 발병…직업성 암 첫 산재 인정2022.01.07
내년부터 '5인 미만 의료기관'으로 청년내일채움공제 사업이 확대된다2021.12.31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