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습기살균제 폐손상 기전, 소아와 성인 다르게 작용

이재혁 기자 / 기사승인 : 2021-12-02 11:05:47
  • -
  • +
  • 인쇄
피해자 폐조직 분석해 특발성 폐섬유증과도 발병 기전 비교
▲ PHMG 성분 가습기 살균제에 의한 폐손상과 특발성 폐섬유증의 신호경로 비교 분석 결과 (사진=서울아산병원 제공)

 

[메디컬투데이=이재혁 기자] 서울아산병원 가습기살균제보건센터는 가습기살균제 피해자의 생체시료를 멀티오믹스 방법으로 분석하여 가습기살균제(Polyhexamethylene guanidine, PHMG)가 폐섬유화를 유발하는 기전과 관련된 유전자와 단백질을 확인하고 이 기전이 소아와 성인에서 다르게 작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2일 밝혔다.

그동안 가습기살균제와 관련된 기전 연구들은 동물실험 위주였으나, 이번 결과는 가습기살균제 피해자의 폐조직을 멀티오믹스로 분석한 최초의 연구결과로 그 의미가 더욱 크다고 할 수 있다.


가습기살균제 폐섬유화 기전은 성인의 경우 매연, 흡연 등과 같은 환경성 독성물질에 이미 많이 노출된 상태에서 PHMG 노출이 더해져 한계점을 넘으면서 TGF-beta 신호전달로 진행되는 반면, 소아의 경우 Integrin과 같은 다른 경로를 거치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러한 경로들이 최종적으로 세포외기질(Extracellular matrix, ECM)의 리모델링을 거쳐 폐섬유화가 일어나는 것으로 예측됐다.


연구팀은 가습기살균제 피해 폐손상과 가장 유사한 특발성 폐섬유증의 기전과 비교분석도 하였다. PHMG 성분 가습기살균제에 의한 폐손상의 경우 ECM/Integrin 경로로 진행되는 반면에, 특발성 폐섬유증은 WNT/Cadherin 경로로 진행되어 두 질환의 발병 기전이 다름을 확인하였으며, 이를 검증하기 위해 실시한 동물실험에서도 재현됐다.

성인의 경우 TGFβ/SMAD 경로, 소아의 경우 Integrin 경로로 각각 진행된 후 하위의 세포외기질 관련 인자들의 발현에 영향을 주어 최종적으로 세포외기질 리모델링을 거쳐 섬유화가 일어나는 것으로 예측된다. 

홍수종 서울아산병원 가습기살균제보건센터장은 “이 연구 결과는 가습기살균제 피해 환자들의 폐조직을 대상으로 한 최초의 멀티오믹스 통합분석에서 제시된 중요한 결과이다. 폐손상 및 가습기살균제로 인한 다른 피해 증상과의 연계성 규명 및 향후 피해자들의 치료방법을 개발하는 데에도 중요한 근거로 쓰일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밝혔다.

한편 이 연구는 해외 저명한 의학저널인 Clinical and Translational Medicine 최신호에 게재되었다.

 

메디컬투데이 이재혁 기자(dlwogur93@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작년 국가건강검진, 올해 6월까지 연장…시기 놓치기 전 받아야2022.01.14
식품 통한 비타민C 섭취 많을수록 비만 위험↓2022.01.14
초기 만성콩팥병-지방간 동반하면 허혈성 심장질환 발병 위험 76% ↑2022.01.13
혼자 사는 노인 수면시간 더 짧다2022.01.13
당뇨병 전단계도 고혈압‧이상지질혈증 등 대사질환 위험 높아2022.01.12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