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연금, 대마초 사태 쇄신대책에도 직원 비위 계속…음주운전 등 10명 징계

김민준 / 기사승인 : 2021-10-11 11:12:37
  • -
  • +
  • 인쇄
이사장 명의 사과문‧국정감사 사과…전후에도 비위 6건

[메디컬투데이=김민준]

▲ 국민연금공단 2020~2021년 8월 직원 징계 현황 (자료=허종식의원실)
지난 해 직원들의 대마초 흡입 사건에 따라 국민연금공단이 강력한 쇄신대책을 수립했지만 이후에도 음주운전과 성희롱 등 직원들의 비위가 잇따라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더불어민주당 허종식 의원이 국민연금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직원 징계 자료’에 따르면 올해 2월부터 7월까지 각종 비위 행위로 직원 10명이 징계를 받았다.

직원에게 부적절한 언행으로 6명이 견책 및 정직 처분을 받은 가운데 근무태도 불량, 복무규정 미준수를 비롯해 심지어 음주운전, 성희롱적 언행까지 불거졌던 것으로 확인됐다.

국민연금이 지난 해 12월 23일 수립한 쇄신대책을 보면 성비위와 금풍‧향응 수수, 공금횡령‧유용, 채용 비위, 음주운전, 마약 등은 6대 비위 행위로 보고 무관용 원칙을 적용하기로 했다.

하지만 성희롱적 언행(2021년 4월 22일)과 음주운전(2021년 5월 21일)이 적발된 직원들은 각각 정직 3월, 감봉 1월 처분에 그쳐 여전히 제식구 감싸기를 하고 있다는 비판이 제기된다.

앞서 지난 해 9월 9일 국민연금 직원들의 대마초 흡입 사건이 발생하자 같은 달 20일 김용진 국민연금공단 이사장은 사죄 입장문을 발표했고 그 해 10월 14일 국정감사에서도 “사과의 말씀을 드리며 책임을 절감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이사장의 입장문 발표와 국정감사에서 사과를 한 전후 시점에도 ▲업무 절차 미준수(2020년 9월 15일자 견책) ▲성희롱(2020년 9월 24일자 파면) ▲겸직 의무 위반(2020년 10월 14일자) ▲음주운전(2020년 10월 14일자 감봉 1개월) ▲직원간 부적절한 발언(2020년 10월 14일자) ▲성희롱적 언행(2020년 11월 12일자 정직 3개월) 등 6건의 직원 비위 행위가 적발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 음주운전으로 감봉 1월 징계를 받은 직원은 지난 해 210만원의 성과급을 받은 데 이어 올해에도 122만원의 성과급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허종식 의원은 “국민연금은 적립금 919조 원을 보유한 세계 3대 연기금으로 성장했지만 직원들의 도덕적 해이가 근절되고 있지 않다”며 “기관장의 사과와 쇄신대책에도 비위가 계속되고 있다는 점에서 특단의 조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메디컬투데이 김민준 (kmj633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EU 금지된 '이소프로필·이소부틸 파라벤' 화장품 국내 유통2021.10.18
가정폭력 가해자, 정부 ‘아이사랑포털’ 접속해 피해 아동 위치 확인 가능했다2021.10.18
'섬·벽지거주자 등 필요 환자 대상 비대면 진료' 추진2021.10.18
혈액암 진료비, 5년새 42% 늘어…"진료비 부담 방안 마련해야"2021.10.18
e아동행복시스템, 아동학대→재학대 개입률 5.3%뿐…“제 역할 못해”2021.10.18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