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아크론병 2년 관해 환자, '면역억제제 투여 중단' 고려 가능

이재혁 기자 / 기사승인 : 2022-01-25 10:18:47
  • -
  • +
  • 인쇄
연구팀 “환자 부담 줄일 새 치료 전략 마련 계기될 것”
▲ 김미진·최연호 교수 (사진= 삼성서울병원 제공)

 

[메디컬투데이=이재혁 기자] 크론병을 치료하는 두 가지 줄기 중 하나인 면역억제제(아자치오프린) 투약을 중단하더라도 크론병 재발에 영향을 주지 않는다는 사실이 규명됐다.


삼성서울병원 소아청소년과 김미진·최연호 교수팀은 지난 2012년부터 2018년 사이 중등도 이상의 크론병을 진단받은 소아청소년 환자 75명을 추적 관찰한 결과를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Report) 최근호에 발표했다고 25일 밝혔다.

환자들의 진단 당시 평균 나이는 14.2세로, 생물학제제인 인플릭시맙과 면역억제제인 아자치오프린을 투여 받은 결과 최소 2년 이상 병세가 완화된 상태를 유지하고 있었다.

연구팀은 이들 중 44명(59%)은 기존과 같이 병용 요법을 지속했고, 31명(41%)은 인플릭시맙 혹은 아자치오프린 중 하나를 중단하거나 둘 다 중단한 뒤 임상적 재발에 관련된 요인을 조사했다.

조사 결과, 인플릭시맙을 중단한 경우 재발 위험이 3배 가까이 증가한 반면, 아자치오프린을 중단한 경우는 재발과 관련이 없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김미진 교수는 “최소 2년 이상 임상 관해를 유지하고, 점막 조직까지 깊은 관해에 들어간 소아크론병 환자의 경우 면역억제제 중단을 고려할 수 있다는 것을 밝힌 연구”라고 평가했다.

또한 “다양한 부작용이 예측되는 면역억제제나 생물학적 주사제를 장기간 사용하는 것은 의료진이나 환자 모두 부담”이라며 “삼성서울병원에서는 이러한 약물을 언제 시작하고 어떻게 줄여가는 것이 최상의 결과를 가져올지 지속적으로 연구중”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크론병은 입에서부터 항문까지 소화기관 어디에나 발생할 수 있는 만성 염증성 장질환이다. 전체 환자 중 약 25%가 20세 이전 소아청소년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메디컬투데이 이재혁 기자(dlwogur93@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코로나 시기 ‘마스크‧손씻기‧거리두기’ 시행에 호흡기 바이러스 유병률↓
“코로나19 감염될라”…팬데믹 기간, 심근경색 환자 치료 지연
미세 혈전, 코로나19로 인한 운동 능력 감소의 원인?
제2형 당뇨병 유전자, 40개 추가 발견
완전 밀착 N95 마스크, 최적의 바이러스 차단 효과 보여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