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미셀 “분자진단 핵심원료 연구 순항…순도 99% 확인”

남연희 기자 / 기사승인 : 2022-01-11 10:09:38
  • -
  • +
  • 인쇄
▲ 파미셀 CI (사진=파미셀 제공)

 

[메디컬투데이=남연희 기자] 파미셀은 연세원주의료원과의 공동 심포지엄에서 PCR(유전자 증폭 검사) 등에 사용되는 핵심원료의 연구 현황을 발표하고 개발이 순항 중이라고 11일 밝혔다.


파미셀은 지난 2020년 9월, 범부처전주기의료기기연구개발사업에 선정돼 ‘분자진단에 사용 가능한 데옥시뉴클레오사이드트리포스페이트(dNTP)의 제조 기술 개발 및 핵산추출시약의 대량 생산 기술 개발’을 진행하고 있다.

파미셀이 생산중인 원료물질에 트리포스페이트를 합성하면 dNTP를 제조할 수 있는데, 합성 과정에서 불순물이 발생하게 된다. 이 불순물을 제거하는 과정이 dNTP 제조의 핵심 기술이다. 

 

현재 파미셀은 2차 정제과정을 거친 dNTP의 순도가 99% 이상을 기록했음을 확인했으며 대량으로 생산하기 위한 과정만 거치면 상업화가 가능하다는 설명이다.

파미셀 관계자는 “파미셀은 dNTP 제조에 사용되는 원료물질을 보유 및 판매 중일 뿐만 아니라 대량생산기술을 확보하고 있다. 이번 발표는 dNTP 제조와 국산화의 가능성을 엿볼 수 있는 자리였다. 해당 물질이 상업화 될 경우 국내 진단키트기업에 안정적으로 원료를 공급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dNTP는 PCR 기반의 분자진단키트 제조와 NGS(차세대 염기서열 분석)에 사용되는 물질 중 하나다. 코로나19 사태로 수요 증가로 다국적기업들이 dNTP를 독과점을 강화하면서 국내 기업들이 가격인상 부담 및 공급 부족현상 등을 겪어 해당 원료의 제조 및 생산기술의 국산화 필요성이 대두됐다.

메디컬투데이 남연희 기자(ralph0407@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써모 피셔, 올해 바이오프로세스 서플라이 센터 건설 계획2022.01.25
바이오파마, 인하대병원과 대장암 신약 ‘BP-101’ 전임상 유효성 시험계약 체결2022.01.25
툴젠, 엔파티클과 유전자가위 전달용 LNP 생산공정 개발 MOU 체결2022.01.25
SK바이오사이언스, 노바백스 백신 위탁생산 EU-GMP 인증 추가 획득2022.01.25
보로노이, 코스닥 상장 증권신고서 제출2022.01.24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