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닥터헬기, 출동요청 10번 중 4~5번 ‘출동불가’

이재혁 기자 / 기사승인 : 2021-10-11 10:02:37
  • -
  • +
  • 인쇄
허종식 의원 “닥터헬기 도입 10년, 임무시간 부족‧계류장 위치 등 해결해야” [메디컬투데이=이재혁 기자]
▲ 인천지역 닥터헬기 출동 현황 (자료=허종식의원실)
지난 2011년 전남과 함께 전국 최초로 인천에 도입된 응급의료 전용헬기인 ‘닥터헬기’의 출동요청 10번 중 4~5번은 ‘출동 불가’였던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더불어민주당 허종식 의원이 보건복지부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 인천 지역 닥터헬기 출동요청은 1365건이 접수됐지만 그중 47%에 해당하는 641건이 출동 기각 또는 중단됐다.

특히 지난해부터 출동 기각 및 중단 비율이 50%를 넘어서면서 닥터헬기 운영시스템을 개선해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된다.

출동 기각 및 중단 사유를 살펴보면 기상적 요인이 335건(52.3%)으로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의학적 요인 119건(18.6%), 임무시간 부족 108건(16.8%)으로 뒤를 이었다.

보건복지부는 의학적‧기상적 요인 등으로 인한 닥터헬기의 출동 기각‧중단건수는 줄이기 힘들다는 입장이다. 이에 따라 24시간 운항(임무시간 부족) 검토를 비롯해 운송 거리를 단축할 수 있도록 계류장 지정 등에 대한 대책을 마련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계류장은 김포공항에서 부평구 일신동 항공부대 안으로 옮겼지만 전용 격납고가 없는 데다 소음 피해 민원이 거세게 제기되고 있는 상황이다.

허종식 의원은 “인천에 닥터헬기가 도입된 지 10년을 맞아 출동 기각 및 중단 건수를 줄일 수 있도록 정책 대안을 마련해야 한다”며 “소방헬기, 해경헬기 등 육·해상 응급체계와의 네트워크 구축을 통해 응급의료 취약지역에서의 환자이송률을 최대한 높여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2019년 도서지역 응급환자에 대한 빅데이터를 분석한 행정안전부는 “닥터헬기가 영종도의 소방항공대에서 출발할 경우 기존(가천대길병원)에 비해 평균 약 12.6km, 약 5.7분을 단축할 수 있고, 을왕리에 응급의료센터를 신설해 닥터헬기를 운영할 경우 평균 21.7km의 거리와 약 17분의 시간을 단축할 수 있다”고 밝힌 바 있다.

메디컬투데이 이재혁 기자(dlwogur93@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출국자 건보증 부정사용, 3년간 11만건 발생…건보재정 150억 누수2021.10.18
코로나19 백신 미접종률 12.1%…3명 중 1명은 30대 이하2021.10.18
코로나예방접종센터, 10월 말부터 순차적 운영 종료2021.10.18
오늘부터 면역저하자 대상 '부스터샷' 사전예약…11월부터 접종2021.10.18
임산부·16~17세 청소년 코로나19 백신 접종 시작2021.10.18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