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해썹 관리 위한 위해요소 분석 정보 제공…정보집 발간

김동주 기자 / 기사승인 : 2021-10-28 10:10:13
  • -
  • +
  • 인쇄
‘식품 유형·원료별 위해요소 분석 정보집’ 발간·배포

[메디컬투데이=김동주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식품안전관리인증기준(HACCP) 적용업체가 어려움을 겪는 위해요소 분석에 대한 자료를 제공해 효율적인 해썹 운영이 가능하도록 돕는 ‘식품 유형·원료별 위해요소 분석 정보집’을 28일 발간·배포한다고 밝혔다.


정보집에는 해썹 의무적용 대상인 ▲과자류 ▲떡류 ▲인삼·홍삼음료 ▲배추김치 등 4개 품목을 제조하는 업소에서 주로 사용하는 원료의 생물학적‧화학적‧물리적 위해요소를 식품안전 공공데이터를 활용해 분석한 자료를 수록했다.

이번 정보집을 활용하면 해썹 적용업체가 직접 수행하던 원료별 위해요소 도출, 위해요소의 발생가능성 평가(시험‧검사 결과, 국내외 위해정보 등) 등 위해요소 분석을 정보집 내의 분석자료를 참고해 수행할 수 있다.

해썹 적용업체가 직접 수행해야 하는 원료별 위해요소의 각 항목별 시험‧검사를 통해 수집한 정보를 정보집 내의 자료로 대체하는 것도 가능하다.

정보집의 주요 내용은 ▲원료별 위해요소 분석(Hazard Analysis) ▲국내·외 식품의 기준‧규격 ▲위해요소에 대한 국내 시험·검사결과 분석 ▲국내·외 식중독 발생사례 등 위해정보 등이다.

국내·외 식품 위해정보와 시험·검사 결과 등 약 340만건의 공공데이터를 활용해 원료별 위해요소의 도출 항목과 발생 가능성을 분석했다.

아울러 이 분석 자료에 대해 학계·산업계 등 전문가와 분석정보 제공 대상 업체(과자류, 떡류, 인삼‧홍삼음료, 배추김치 제조업체)의 의견을 수렴해 객관성과 수용성을 높였다.

식약처는 “이번 정보집 제공으로 보다 안전하고 효율적인 해썹 운영이 가능해져 사전 식품안전관리 체계를 강화하는데 기여할 것으로 전망하며, 해썹 적용 업체의 원료별 위해요소 분석에 대한 어려움을 덜어주고 소규모 영세업체의 경제적 부담과 전문 인력 부족 문제를 해소하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메디컬투데이 김동주 기자(ed3010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농심, 신제품 '바나나킥 팝콘·옥수수깡 팝콘' 출시2021.12.07
인바이오, 종자업 등록 완료…"국산 양파종자 개발 성공"2021.12.07
식약처, '제7차 아시아 INFOSAN 국제회의' 개최2021.12.07
HACCP인증원, 식품 분야 디지털 전환 및 탄소중립 실천 MOU 체결2021.12.07
빽다방, 지난해 매장당 매출 3억2500만원…저가 커피브랜드 중 1위2021.12.07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