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올해부터 해외제조업소 현지실사 재개

김민준 기자 / 기사승인 : 2022-01-28 10:30:12
  • -
  • +
  • 인쇄
각 국 방역상황 고려…방문 어려울 시 영상 원격점검
▲ 서류심사 및 실시간 원격 점검 예시 (자료=식품의약품안전처 제공)

 

[메디컬투데이=김민준 기자] 올해부터 수입식품 등의 생산·제조·가공·처리·포장·보관 등을 하는 해외 소재 시설에 대한 현지실사가 재개된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코로나19로 지난 2년간 해외제조업소에 대해 비대면 조사를 실시했으나, 올해부터는 현지실사를 본격 재개할 계획이라고 28일 밝혔다.

식약처는 국가별 코로나19 방역 지침을 고려해 현장 방문이 가능한 국가부터 우선 현지실사를 실시하고, 수출국 입국 제한 등으로 현장 방문이 어려운 국가에 대해서는 서류‧영상 조사 등 비대면 조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올해 점검 대상은 식중독균 등 위해발생 우려가 높은 제품, 국내외 위해정보가 있는 제품, 특정시기 다소비 제품 등을 생산하는 해외제조업소 35개국 490여개소다.

한편 지난해에는 코로나19 상황으로 해외제조업소 460개소에 대해 비대면 조사를 실시했다.

점검 결과, 위생관리가 불량한 곳으로 확인된 18개소에 대해서는 수입 중단 또는 수입 검사강화 조치했으며 비대면 조사에 응하지 않은 25개소는 수입 중단 조치를, 폐업 등이 확인된 24개소는 등록취소 등 조치했다.

식약처 관계자는 “현지실사가 재개되기 전 점검관에 대한 전문교육을 실시하는 등 현지 점검이 철저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메디컬투데이 김민준 기자(kmj633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민식이법 시행 2년, 보호구역 어린이 교통사고 더 늘었다
신생아중환자실 1등급 우수 의료기관 63개소…3년 전보다 25개소↑
코로나19 병상 2만656개 지정해제…“일반 환자 치료”
3월 사망자 4만명 돌파 ‘역대 최대’…인구 자연감소 29개월째
심평원, 국제 표준 연구 가능한 ‘보건의료 데이터 모델’ 개방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