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정·불량식품 신고, 쉽고 간편해진 '식품안전나라' 통해 신고하세요

김동주 / 기사승인 : 2021-10-13 09:46:07
  • -
  • +
  • 인쇄
▲부정불량식품 신고 홍보 포스터 (사진= 식품의약품안전처 제공)

 

[메디컬투데이=김동주] 식품의약품안전처는 국민이 보다 쉽고 편리하게 부정‧불량식품을 신고할 수 있도록 개편한 식품안전나라 누리집의 ‘부정‧불량식품 소비자신고’ 서비스를 10월 13일부터 시작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개편된 ‘부정‧불량식품 소비자신고’ 서비스는 부정‧불량식품 신고부터 최종 결과 통보 방법까지 전체적인 처리 과정을 소비자가 직접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도록 소비자 신고 편의성을 제고해 개편했다.

주요 개편 내용은 ▲신고 화면 최적화 ▲신고 내용 간소화 ▲기기별 맞춤화된 화면 제공 등이다.

구체적으로 그동안 하나의 긴 화면에서 신고 정보를 한 번에 입력해야 하는 불편이 있었으나, 이번 개편을 통해 신고 절차를 4단계로 구분하여 입력함으로써 신고절차를 한 눈에 이해할 수 있고 신고 내용을 명확하게 등록할 수 있게 했다. 신고절차는 개인정보수집동의 → 신고자 정보 → 신고내용 → 등록완료 순으로 이뤄진다.

특히 신고 시 신고제품의 필수 정보인 ‘제품명, 제조원, 소재지, 연락처’를 신고자가 직접 입력해야 했으나, 개편된 화면에서는 제품의 정보 표시면에 적혀있는 품목보고번호를 입력하면 제품명, 제조원 등이 자동 입력되도록 해 신고 절차를 간소화했다.

또한 PCˑ스마트폰ˑ태블릿 등 단말기 종류에 상관없이 최적화된 맞춤형 화면을 제공하는 ‘반응형 웹’을 적용해 언제 어디서든 신속하게 신고할 수 있도록 편의성을 강화했다. 반응형 웹은 PC‧스마트폰‧태블릿 등 다양한 단말기에서 웹의 해상도과 레이아웃 등이 스크린 환경에 따라 변환해 최적화된 화면을 보여주는 기능을 말한다.

식약처는 “앞으로도 식품안전나라 누리집의 이용 불편사항을 개선해 언제 어디서나 쉽고 편리하게 식품안전정보를 활용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부정‧불량식품 소비자 신고는 식품안전나라 누리집 → 통합민원상담 → 부정불량식품신고 → 소비자신고 순으로 신고하면 된다.

 

메디컬투데이 김동주 (ed3010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檢, 전산망 불법접속 혐의 불기소 처분…bhc vs BBQ 공방2021.10.18
롯데칠성음료, '킬리카눈 슬라우치' 출시…연말 와인 시장 공략2021.10.18
파리바게뜨, 에라자야와 합작법인 설립…인도네시아 진출한다2021.10.18
친환경 농산물 섭취하면 살충제 노출 줄일 수 있다2021.10.18
식약처, 유통 중인 양식수산물 동물용의약품 잔류검사 실시2021.10.18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