딥바이오, AI 전립선암 진단 보조 소프트웨어 유럽 및 인도 기업과 전략적 파트너십 체결

김동주 기자 / 기사승인 : 2021-11-23 09:27:40
  • -
  • +
  • 인쇄
▲ 딥바이오 로고 (사진=딥바이오 제공)

 

[메디컬투데이=김동주 기자] 인공지능 기반 디지털 병리 및 암 병리진단 기업 딥바이오는 자사의 인공지능 전립선암 진단 보조 소프트웨어 DeepDx® Prostate의 경쟁력 확대와 글로벌 시장 진출을 위해 유럽 및 인도 기업과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먼저 프랑스의 트리뷴 헬스케어(TRIBVN Healthcare) 및 인도 모플랩스(Morphle Labs)와 파트너십을 통해DeepDx® Prostate 사용 확대에 박차를 가한다. 트리뷴 헬스케어(TRIBVN Healthcare)는 프랑스 디지털 병리의 선두 업체로서, 디지털 병리 분야의 오랜 경험과 글로벌 인지도를 갖고 프랑스를 비롯해 전 세계에 디지털 병리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트리뷴 헬스케어의 핵심 솔루션이자 다양한 암 진단을 지원하는 CaloPix®에 DeepDx® Prostate가 연동됨으로써 디지털 병리 진단 활성화에 시너지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딥바이오는 미국 최대의 스타트업 액셀러레이터 와이 콤비네이터(Y Combinator)의 투자를 받으며 유망 기업으로 떠오르고 있는 인도의 최첨단 디지털 병리 슬라이드 스캐너 업체 모플랩스(Morephle Labs)와도 소프트웨어 제공 계약을 맺었다. 

 

모플랩스는 부피가 크고 가격이 높은 일반적인 디지털 병리 스캐너와 달리 비교적 크기가 작은 최첨단 스캐너를 합리적인 가격으로 제공하고 있다. 이러한 점에서 해당 파트너십은 특히 개발도상국의 병리학자들이 전립선암을 진단하는 데 도움이 됨과 동시에 국가 간 디지털 병리 기술의 격차를 해소하는데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성공적인 해외 진출의 초석이 되는 시장 조사를 위한 협업도 진행하고 있다. 스위스 의료기기 전문 유통 업체 헬스케어 커넥트(HealthCare Konnect, HCK)와는 유럽 및 아프리카 진출을 위한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해당 국가들의 인공지능 의료 시장 현황을 함께 분석한다. 

 

스위스, 모로코, 알제리, 튀니지, 이집트의 병리 진단 기관을 중심으로 병리학 워크플로를 개선할 수 있는 DeepDx® Prostate의 지리적 영향력을 확대하겠다는 전략이다.

딥바이오 김선우 대표는 “다양한 국가의 기업들과 긴밀한 협업을 통해 우리의 혁신적인 디지털 병리 소프트웨어를 선보이며 글로벌 시장에서 입지를 넓혀가고 있다”며 “앞으로도 더욱 신속하고 일관된 분석 결과를 제공하는 DeepDx® Prostate의 사용 확대를 위해 글로벌 기업과 파트너십을 적극적으로 진행하고, 전 세계 전립선암 조직 병리 진단 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딥바이오는 지난해 4월 AI 기반 전립선암 유무 진단 보조 소프트웨어를 국내 최초로 선보인 이후, 최근 세계 최초로 전립선암 중증도 구분을 보조하는 인공지능 기반 병리조직진단 소프트웨어 ‘DeepDx®-Prostate Pro’의 식품의약품안전처 허가를 받았다. 

 

현재 스탠퍼드 의대를 비롯해 다나-파버 암센터 등 국내외 여러 유수 대학 및 의료기관과 공동연구를 진행하고 있으며, 더 많은 병리과 전문의에게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병리 의료영상 관리 플랫폼 업체들과 협력하고 있다.

 

메디컬투데이 김동주 기자(ed3010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연구목적 인체세포 등 첨단바이오의약품 원료 사용 방안’ 마련 작업 착수2021.11.30
SK케미칼, 심플렉스와 공동 연구개발 체결…신약 후보물질 도출 돌입2021.11.29
국립암센터, '항암신약개발 A-Z 암과학포럼' 개최2021.11.29
디엠바이오, 프로티움사이언스와 CDMO 사업 협력 MOU2021.11.25
툴젠 , 내달 초 코스닥 이전상장…최대 1200억 조달2021.11.25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