뷔페·패밀리 레스토랑 등 '식품위생법 위반' 74곳 적발

남연희 기자 / 기사승인 : 2022-05-13 10:05:15
  • -
  • +
  • 인쇄
식약처, '다중이용 음식점 점검 결과' 발표
▲ 식품의약품안전처 전경 (사진=식품의약품안전처 제공)

 

[메디컬투데이=남연희 기자] 직원 건강진단 미실시 등 ‘식품위생법’을 위반한 다중이용 음식점 74곳이 적발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패밀리 레스토랑 등 다중이용 음식점 총 5306곳을 대상으로 지난달 18~22일간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집중 점검을 실시하고 ‘식품위생법’을 위반한 74곳(1.4%)을 적발했다고 13일 밝혔다.


적발된 업체는 관할 관청에 행정처분을 요청하는 등 조치가 이뤄졌다.

이번 점검은 5월 가정의 달에 가족 단위 소비자들이 즐겨 이용하는 패밀리 레스토랑, 뷔페 식당, 중화요리 배달음식점에 대해 선제적으로 위생‧안전관리를 강화하기 위해 실시했다.

패밀리 레스토랑‧뷔페 식당‧배달음식점 중 최근 2년간 점검 이력이 없거나 행정처분 이력이 있는 업소를 점검 대상으로 선정했으며, 특히 식약처는 다소비 품목 배달음식점에 대한 집중점검의 일환으로 작년 1분기 족발‧보쌈, 2분기 치킨, 3분기 분식, 4분기 피자 배달음식점을 점검했으며, 이번에는 중화요리 배달음식점을 대상으로 점검했다.

주요 위반 내용은 ▲건강진단 미실시(38곳) ▲위생적 취급기준 위반(19곳) ▲시설기준 위반(6곳) ▲유통기한 경과된 원료 보관(5곳) ▲위생모 미착용(3곳) ▲접객업소 조리‧관리기준 미준수(2곳) ▲영업자 준수사항 미준수(1곳)이다.

식약처는 이번에 적발된 업체는 관할 관청에서 행정처분 등 조치하고 6개월 이내에 다시 점검하여 개선여부를 확인할 예정이다.

또한, 식약처는 점검과 함께 음식점에서 조리‧제공하는 음식 169건을 수거해 살모넬라, 장출혈성대장균 등 식중독균을 검사한 결과, 119건은 기준‧규격에 적합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검사 중인 50건에 대해서는 검사 결과에 따라 행정처분 등 조치 예정이다.

식약처는 이번 점검에서 조리장을 위생적으로 관리하고 있는 업소의 우수사례를 발굴하여 그 사례가 전파될 수 있도록 영업자 교육과 홍보 등에 활용할 계획이다.

메디컬투데이 남연희 기자(ralph0407@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예상 매출액 부풀려 가맹점 모집한 ‘두찜’ 기영에프앤비…과징금 7500만원
SPC삼립, ‘그릭슈바인’ 고단백 햄 시리즈 출시
SPC 파리바게뜨, ‘장수 막걸리 쉐이크’ 출시
'식용 불가' 한약재 목통을 차로 판매한 업체 적발
엔제리너스, 하절기 시즌 빙수 3종 출시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