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국내 '체외진단기 가이드라인'의 국제 가이드라인화 추진

김동주 기자 / 기사승인 : 2021-11-29 09:31:00
  • -
  • +
  • 인쇄
25차 아시아 의료기기 규제조화 회의 연례총회서 '가이드라인 채택' 추진
▲ 식품의약품안전처 CI (사진= 식품의약품안전처 제공)

 

[메디컬투데이=김동주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은 오는 30일부터 2일간 개최되는 ‘제25차 아시아 의료기기 규제조화 회의(AHWP)’ 연례총회에서 국내 가이드라인이 국제 공통 가이드라인으로 채택되도록 추진한다고 29일 밝혔다.


아시아 의료기기 규제조화 회의(Asia Harmonization Working Party)는 31개 회원국이 참여하는 의료기기 규제 조화를 위한 국가 간 협력기구다.

이번 연례총회에서는 우리나라가 제안한 ‘체외진단분석기 동일제품군의 변경 허가 가이드라인’을 국제 공통 가이드라인으로 채택하는 것에 대해 논의되며, 채택 시 국내 우수 제품의 해외 인증·수출이 용이해질 것으로 식약처는 예측하고 있다.

해당 가이드라인은 체외진단시약에 동등한 성능을 가진 장비를 추가하는 변경 시 고려해야 하는 사항을 안내하며, 주요 내용은 ▲동일제품군 변경 판단 기준 ▲장비 규격과 시약 성능 비교항목 ▲용어 정의입니다.

아울러 ▲인공지능 의료기기 용어 정의 ▲규제 적용 시 고려사항 ▲인공지능 의료기기 백서 등의 인공지능 관련 가이드라인 3종도 국제 공통 가이드라인으로 채택되도록 실무협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또 금번 연례총회에서는 코로나19 대유행에 따른 AHWP 회원국과 WHO 국제기구의 대응 현황을 공유하고, 의료기기 분야의 신기술 동향에 대해 서로 논의할 계획이다.

식약처는 이번 연례총회에서 ▲국내 의료기기 규제현황 ▲코로나19 진단시약 긴급사용승인(EUA) 현황 ▲인공지능 제품 심사사례 ▲IMDRF 의장국 활동 현황을 발표해 국내 규제과학의 우수성을 널리 홍보할 예정이다.

참고로 아시아 의료기기 규제조화 회의(AHWP)는 최근 미국 FDA, 아프리카, 남미 국가들이 가입 의사를 밝히고 있어 올해 연례총회에서 기구명을 GHWP(Aisa → Global)로 변경하는 안건을 승인할 계획이며, 이에 따라 국제기구로서 위상과 영향력이 더욱 높아질 전망이다.

식약처는 “2015년 AHWP 의장국을 역임하는 등 국제 리더쉽을 발휘했으며, 앞으로도 AHWP 핵심 국가로 국제기구에서 적극적으로 활동해 글로벌 의료기기 규제과학을 선도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현재까지 식약처에서 주도하거나 제안해 아시아 의료기기 규제조화 회의에서 채택된 국내 가이드라인은 ▲경미한 변경 보고 ▲환자맞춤형 3D프린터 허가 ▲동반진단기기 적합성 평가 고려사항 ▲전자사용설명서 규제 적용 ▲의료기기 중대한 변경 시 고려사항 등 총 5종이다.

 

메디컬투데이 김동주 기자(ed3010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써마지 FLX, 피부과 전문의 대상 학술행사 진행
의료기기산업 육성·지원 종합계획 수립…올해 12월 발표
휴마시스, 200억 규모 자사주 취득 신탁계약…"주주가치 제고"
코렌텍, DMT 코팅 적용 인공관절 美 FDA 승인
오스템카디오텍, '풍선확장기' 해외 첫 수출…글로벌 시장 개척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