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리아, 내달부터 가격 인상 단행…평균 4.1% ↑

남연희 기자 / 기사승인 : 2021-11-24 09:48:03
  • -
  • +
  • 인쇄
대내외 물류대란과 최저임금 인상 등 경제적 요소에 따른 판매가 조정

 

▲ 롯데리아 BI (사진=롯데리아 제공)

 

[메디컬투데이=남연희 기자] 롯데GRS가 운영하는 롯데리아가 오는 12월 1일부터 제품 판매가격을 평균 4.1%, 인상 조정한다고 24일 밝혔다.

내달부터 조정되는 가격은 버거류 16종, 세트류 17종, 치킨류 12종, 디저트류 8종, 드링크류 10종 메뉴에 대해 적용되며 제품별 조정 인상 가격은 품목별 평균 200원 인상 수준이다.

대표 단품 메뉴인 불고기버거와 새우버거는 3900원에서 4100원, 세트 메뉴는 5900원에서 6200원으로 조정되며, 국내산 한우를 원료로 한 한우불고기버거는 단품 7200원에서 7500원 세트메뉴는 8900원에서 9200원으로 상향 조정된다.

이번 판매가 조정은 ▲최저 임금 상승 ▲해외 물류 대란에 따른 원자재 가격 급등 ▲물류 수수료 및 배달 플랫폼 수수료 인상 등 대내외 제반 비용 증가 등 경제적 비용 증가에 따른 인상 조정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롯데GRS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한 원재료 수급 및 배달 서비스 이용률 증가가 지속 됨과 인건비 상승 등 외부 환경 위협에 따른 가맹점 수익 개선이 필요한 상황” 이라며 “가맹본부로서 가맹협의회와 협의를 통해 이번 판매가 인상 조정안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메디컬투데이 남연희 기자(ralph0407@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HACCP인증원, 식품 분야 디지털 전환 및 탄소중립 실천 MOU 체결2021.12.07
빽다방, 지난해 매장당 매출 3억2500만원…저가 커피브랜드 중 1위2021.12.07
우진비앤지, DSM뉴트리션과 양돈분야 전략적 제휴 파트너 계약2021.12.06
보해양조, '복분자주·매취순' 출고가↑…인상률 9%2021.12.06
코로나19 장기화…외식 줄면서 닭고기 ‘배달’ 늘었다2021.12.05
뉴스댓글 >
  • 비브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