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알코올성 지방간 치료 저해 인자 규명…치료제 개발 ‘청신호’

이재혁 기자 / 기사승인 : 2022-01-12 13:07:20
  • -
  • +
  • 인쇄
UNIST 연구팀, MIR20B의 지방 분해 단백질 합성 억제 규명
동물실험서 MIR20B 억제제 병용으로 기존 치료 후보제 효과↑
▲ 비알콜성 지방간 발병기전과 MIR20B 억제제 투여시 효과(사진=UNIST 제공)

 

[메디컬투데이=이재혁 기자] 국내 연구진이 임상 실험에서 비알콜성 지방간 치료제 후보물질들의 약효가 신통치 않았던 원인을 밝혀내 마땅한 치료제가 없던 비알콜성 지방간 치료에 청신호가 켜졌다.

UNIST 생명과학과 최장현·남덕우 교수 공동연구팀은 간 속의 MIR20B라는 유전물질이 지방 분해를 돕는 단백질의 합성(발현)을 억제한다는 사실을 밝혀냈다고 12일 밝혔다.

기존 치료 후보물질들은 지방 분해를 돕는 단백질을 활성화 시켜 간에 지방이 축적되는 것을 막는 것을 목표로 했는데, MIR20B가 이 단백질 합성 자체를 방해해 효과가 떨어졌던 것이다.

아울러 MIR20B 억제제를 투입해 치료 후보물질의 효능이 개선됨을 동물 실험으로도 입증했다.

비알콜성 지방간은 간에 중성지방이 과하게 쌓여 염증이 생기거나 염증으로 인해 간에 흉터조직이 생기는(간 섬유화) 광범위한 질환이다. 흉터조직이 지속적으로 쌓이면 간경변증으로까지 진행되고, 현재까지 효과적인 치료제가 개발되지 않아 가장 많은 치료제 개발 임상 연구가 이뤄지고 있는 질환 중 하나다.

고지혈증 치료제 등으로 쓰이는 파이브레이트 계열 약물을 비알콜성 지방간 치료제로 쓰려는 시도가 많았으나 간 섬유화 호전 등 조직학적 효과가 없어 임상 단계를 통과하지 못했다. 파이브레이트 계열 약물은 PPARA 단백질 활성을 높여 지방 분해를 촉진하는 원리로 작용한다.

연구팀은 동물 실험을 통해 MIR20B가 PPARA 단백질 발현을 방해해 상용 파이브레이트계 약물인 페노파브레이트(Fenofibrate)의 약효를 억제하고 있음 밝혀냈다.

MIR20B는 특정 단백질의 발현을 억제하는 RNA의 한 종류다. 연구팀은 먼저 환자의 간을 분석해 MIR20B와 PPARA 유전체 간 상관관계를 알 낸 뒤 이를 동물실험으로 검증해냈다.

또 MIR20B가 PPARA 단백질 정보가 담긴 전사체(복사본)인 mRNA의 특정부분(3‘UTR)에 작용해 PPARA 단백질 합성을 저해한다는 구체적 과정도 밝혀냈다.

실제로 MIR20B 억제제를 페노파이브레이트와 함께 지방간 모델 동물에 처방할 경우 간 섬유화 개선에 뛰어난 효과를 보였다.

연구를 주도한 최장현 교수는 “단일 약물을 통한 비알코올성 지방간 치료제 개발에는 한계가 있어 최근 복합제 연구가 활발히 이루어지고 있다”며 “MIR20B 억제제와 기존 치료제를 같이 처방하는 것은 효과적인 비알코올성 지방간 치료 요법이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한국연구재단과 국가마우스표현형분석사업단(KMPC), UNIST 미래선도프로젝트 사업의 지원을 받아 수행된 이번 연구의 결과는 지난 12월 30일 생명과학분야 저명 학술지인 ‘이라이프 (eLife)’ 온라인판에 발표됐다.

 

메디컬투데이 이재혁 기자(dlwogur93@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아이들 건강관리, 면역력 향상에 좋은 식습관이 기본”2022.01.28
“성적 ‘上’인 학생, ‘下’ 보다 습관적 약물사용 가능성 높아”2022.01.28
“이번 설 명절 안부는 영상통화로”…부모님 건강 체크리스트2022.01.28
코로나로 바뀐 ‘설’ 명절…‘집콕’ 선택해도 안부 전화는 필수2022.01.24
“강직성 척추염 진행될수록 골밀도 저하 심해진다”2022.01.24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