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블씨엔씨, 1분기 영업익 5억…9분기 만에 흑자 전환

남연희 기자 / 기사승인 : 2022-05-17 09:58:40
  • -
  • +
  • 인쇄
▲ 미샤, 어퓨, 초공진, 스틸라, 셀라피, 라포티셀 등 다양한 브랜드를 보유하고 있는 뷰티기업 에이블씨엔씨가 9분기만에 흑자 전환했다. (사진=에이블씨엔씨 제공)

 

[메디컬투데이=남연희 기자] 미샤, 어퓨, 초공진, 스틸라, 셀라피, 라포티셀 등 다양한 브랜드를 보유하고 있는 뷰티기업 에이블씨엔씨가 9분기만에 흑자 전환했다.

에이블씨엔씨는 올해 1분기 연결기준 매출 564억원, 영업이익 5억원을 기록했다고 지난 16일 공시를 통해 밝혔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14.8% 감소했으나 2020년 1분기 연결매출이 전년비 20% 감소한 것에 비하면 5.2%p 개선된 실적이다. 영업이익도 전년 동기 60억원 손실 대비 66억원 개선, 영업이익율이 10%p 큰 폭으로 개선되며 2019년 4분기 이후 9분기 만에 흑자 전환했다.

에이블씨엔씨 본사의 영업이익 또한 전년 동기 59억원 손실 대비 77억원 개선된 17억원 달성, 영업이익율 16.3%p 성장하며 모두 흑자 전환했다.

실적 턴어라운드의 가장 큰 요인은 해외 시장에서의 성장과 경영 시스템 및 온·오프라인 운영 효율화로 분석됐다. 에이블씨엔씨는 2017년 IMM PE에 인수된 이후 해외 시장의 문을 지속 두드리며 새로운 성장동력 확보에 집중하는 동시에 고정비 절감 및 원가 개선 등을 통해 재무구조를 개선하기 위한 적극적인 전략을 펼쳐왔다.

특히, 미국과 일본 법인을 중심으로 한 해외 법인 매출이 지속 증가하며 실적 개선을 견인했다. 미국 이커머스 시장의 주요 채널인 아마존에 직진출한 미국 법인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62.1% 성장을 기록했으며, 현지 고객의 취향과 특성을 공략한 제품군 확장 및 경쟁력 강화에 집중해온 일본 법인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13.7% 증가했다.

에이블씨엔씨는 올해 지속적인 수익성 개선을 이어가는 한편 ESG 경영을 바탕으로 비재무적 성과에도 집중해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한 내실을 다져 나간다는 계획이다. 코로나19가 엔데믹(감염병의 풍토병화) 단계에 접어들며 그간 움츠러들었던 화장품 수요가 살아나고 있는 상황도 호실적을 이어가는데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에이블씨엔씨 김유진 대표는 “코로나19 등 어려운 시장 상황을 헤쳐내고 흑자를 달성한 것은 에이블씨엔씨가 재도약하는 의미 있는 전환점”이라며 “개성이 강한 다양한 브랜드 포트폴리오를 기반으로 글로벌 뷰티기업으로 성장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메디컬투데이 남연희 기자(ralph0407@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모다모다 샴푸 원료 위해평가,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가 주관
LG생활건강, 새치 커버 탈모 샴푸 ‘닥터그루트 블랙리커버’ 출시
로블루, 마이크로 딥 바이옴 비듬·탈모 케어 샴푸 5종 선보여
로레알-호텔신라-앵커에퀴티파트너스, 공동투자 협약 체결
LG생활건강, ‘비욘드 딥 모이스처 크리미 슈가 바디 스크럽’ 출시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