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 마시면 건강에 이로워...항암, 면역력 증가 등 다양한 효과 규명

한지혁 기자 / 기사승인 : 2022-05-05 10:53:07
  • -
  • +
  • 인쇄
▲ 차 섭취가 다양한 건강상의 이점을 제공한다는 논의 결과가 나왔다. (사진=DB)

 

[메디컬투데이=한지혁 기자] 차 섭취가 다양한 건강상의 이점을 제공한다는 논의 결과가 나왔다.

차를 마시는 것이 건강에 미치는 이점을 다룬 논의가 미국 차 협회(Tea Council of the USA) 심포지엄에서 진행됐다.

차는 전 세계에서 물 다음으로 많이 소비되는 음료이며, 녹차, 홍차, 우롱차 등의 다양한 종류가 있다. 이들은 모두 같은 식물인 ‘카멜리아 시넨시스(Camellia sinensis)’를 재료로 하며, 종류에 따라 수확과 가공 방식에 차이가 있다.

차에는 플라보노이드, L-테아닌, 카페인을 포함한 다양한 성분들이 포함되어 있다. 차의 많은 이로운 효과들은 항산화 및 항염증 특성을 가진 플라보노이드 성분에서 유래한다.

플라보노이드는 또한 노화로 인한 인지 저하와 치매에 대한 보호 효과를 제공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전문가들에 따르면, 하루 2-4잔의 차를 마시는 것은 특히 혈관성 치매의 예방에 효과적이다.

더불어, 플라보노이드 섭취가 많을수록 심혈관 질환, 당뇨병 등의 대사 합병증 발생 위험은 낮아진다. 총 39개의 연구를 메타 분석한 최근의 연구에서, 매일 한 잔의 차를 마실 때마다 심혈관 질환 발생 위험은 2%, 뇌졸중 위험은 4%씩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존의 수많은 관찰 연구와 소규모 무작위 임상시험에 따르면, 차 섭취는 단기적인 주의력 향상 등 인지 기능의 향상과 관련이 있다.

차에 포함된 카페인과 테아닌 성분이 주의력을 향상시키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이외에도 불안 및 스트레스 해소, 기분 개선 등의 효과가 있다. 카페인과 테아닌을 함께 섭취하면 이러한 효과가 증대되는 것으로 보이나, 이에 관해서는 아직 추가적인 연구가 필요한 상태다.

심혈관 질환에 이은 두 번째 주요 사망 원인에 해당하는 암 예방의 측면에서도 차를 마시는 것이 도움이 될 수 있다.

차에 포함된 플라보노이드가 담도, 유방, 간, 구강암, 그리고 자궁내막암의 발생과 진행을 억제한다는 수많은 전임상 결과들이 존재하며, 추가적인 임상 연구를 통해 이러한 연관성을 더욱 자세히 확인해야 한다는 것이 학계의 공통적인 의견이었다.

차 섭취는 면역력 향상에도 도움을 줄 수 있다. 예를 들어, 무작위 임상 연구를 포함한 많은 연구들은 녹차 섭취를 통해 인플루엔자 발생 위험을 낮출 수 있다는 결론을 도출해 왔다.


차는 바이러스와 박테리아 감염에 대한 직접적인 보호를 제공하는 동시에, 항염증 효과를 통해 과도한 염증으로 인한 조직 손상을 예방하는 데에도 도움을 줄 수 있다.

이번 심포지엄에서 차가 갖는 수많은 건강상의 이점들이 확인되고 정리됐지만, 회의에 참여한 전문가들은 아직 관련 지침을 변경하기에는 시기상조라는 점에 합의했다.

지침 변경을 위해서는 차에 포함된 개별 화합물들에 대한 더 많은 연구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간 독성, 철분 흡수의 저해. 불안감 증가 등 차 섭취의 잠재적인 부작용에 대한 명확한 규명이 필요한 상태다.

 

메디컬투데이 한지혁 기자(hanjh3438@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미각 유전자가 식사 결정한다'...맛에 대한 유전적 선호도와 심장대사 건강
고과당 옥수수 시럽, 지방간 발생 위험 높여
매일 커피 섭취, 급성 신손상 예방 효과
잦은 방귀와 복부팽만감…배에 가스 차는 이유는?
나이 들수록 먹는 단백질 양 늘려야 하는 이유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