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차만별 국립대병원 비급여진료비…MRI 최대 34만원 차이

김민준 기자 / 기사승인 : 2021-10-12 09:50:24
  • -
  • +
  • 인쇄
임산부 초음파 검사비, 지방 국립대병원이 서울‘빅5병원’보다 비싸
▲국립대병원마다 비급여진료비 격차가 천차만별이라는 지적이 나왔다. (사진=DB)

[메디컬투데이=김민준 기자] 국립대병원마다 비급여진료비 격차가 천차만별이라는 지적이 나왔다.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서동용 의원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으로부터 ‘최근 5년간 국립대병원 비급여 진료비용 공개 현황’을 받아 분석한 결과, 국립대병원 간 비급여진료비 격차가 크게 나타났으며, 일부 국립대병원의 비급여진료비는 서울 소재 대형 상급종합병원보다도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2020년 4월 기준, 상급병실료(1인실)는 국립대병원 중 서울대학교병원이 45만 원으로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체 조사 대상 병원 중 가장 비싼 진료비를 받고 있는 서울아산병원과 비교해도 1만원 차이밖에 나지 않았다.

반면 가장 저렴한 곳은 충북대학교병원으로 1인실 병실료는 20만 원에 불과했다. 국립대병원 간 최대 가격 격차는 25만원에 달했다.

뇌, 척추-경추(일반) 분야 MRI 기본검사 진료비는 국립대병원 중 서울대병원이 각각 73만5000원을 기록해 가장 높았다. 진료 부위별로 가장 많이 받는 국립대병원과 가장 적게 받는 국립대병원간 진료비 격차는 적게는 20만 5000원, 많게는 34만 6200원까지였다.

전체 조사 대상 병원 중 가장 비싼 비용을 받고 있는 곳은 삼성서울병원으로 뇌 분야 검사 비용은 834000원, 척추-경추(일반) 검사 비용은 79원으로 나타났다.


일반 임산부 초음파 비급여진료비의 경우 제1삼분기, 제2, 3삼분기 검사 비용 모두 지방 소재 국립대병원이 더 비싼 것으로 나타났다.

제2,3삼분기 검사비 기준, 가장 비싼 비용을 받고 있는 국립대병원은 전남대병원으로 진료비는 193000원으로 나타났다. 이는 서울 소재 대형 상급종합병원인 연세세브란스병원 진료비 58000원보다 무려 135000원이 더 비쌌다.


산모들의 고령화와 태아건강에 대한 관심 증가로 정밀초음파 검사 시행이 늘고 있다. 국립대병원의 정밀 임산부 초음파 검사 비용은 일반 감사 항목과 마찬가지로 전남대병원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전남대병원의 제2,3삼분기 정밀 검사 비용은 42만원으로 국립대병원 중 가장 저렴한 제주대병원과 비교해 무려 4배 이상 비쌌다. 또한, 서울 소재 대형 상급종합병원 중 가장 높은 검사비를 받고있는 서울아산병원과 비교해도 191000원이나 더 비쌌다.


서 의원은 “국립대병원은 매년 정부로부터 막대한 지원금을 받고 있어 과도한 수익성 위주의 운영을 할 필요가 없음에도 보험적용이 되지 않는 진료비를 마음대로 정해 환자들의 부담을 가중시키고 있다”며 “국립대병원은 공공의료기관으로서 적정 수준의 비급여 진료비가 책정될 수 있도록 즉각적으로 개선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메디컬투데이 김민준 기자(kmj633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출국자 건보증 부정사용, 3년간 11만건 발생…건보재정 150억 누수2021.10.18
코로나19 백신 미접종률 12.1%…3명 중 1명은 30대 이하2021.10.18
코로나예방접종센터, 10월 말부터 순차적 운영 종료2021.10.18
오늘부터 면역저하자 대상 '부스터샷' 사전예약…11월부터 접종2021.10.18
임산부·16~17세 청소년 코로나19 백신 접종 시작2021.10.18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