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이 상관없이 30분 내 코로나 검출’…바이오센서 플랫폼 개발

김동주 기자 / 기사승인 : 2022-01-26 13:23:06
  • -
  • +
  • 인쇄
이관희 박사 "빠른 시일 내 센서 표준화·규격화 거쳐 상용화 예정"
▲ 이관희·김호준 박사와 박성욱 연구원 (사진= KIST 제공)

 

[메디컬투데이=김동주 기자] 변이에 상관없이 코로나바이러스를 현장에서 30분 내에 PCR 수준의 감도로 검출할 수 있는 바이오센서 플랫폼이 개발됐다.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생체재료연구센터 이관희·김호준 박사팀은 이 같은 바이오센서 플랫폼을 개발했다고 26일 밝혔다.

현재 유전자 기반의 PCR 진단은 최소 수 시간이 필요하며, 수검자는 결과가 나올 때까지 격리해야 한다. 또한 PCR 검사는 특정 유전자 서열이 존재해야만 진단이 가능해 다른 유전자 서열을 갖는 변이종의 경우 진단능력이 감소할 수밖에 없다.

더욱이 최근 널리 활용 중인 간이 검사키트의 경우에도 특정 단백질 구조에 반응하는 항체를 키트에 넣어 반응하는 방법으로 바이러스를 확인하기 때문에 변이 바이러스 진단에는 한계를 보이는 상황.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연구팀은 우리 몸에 존재하는 코로나바이러스의 감염 수용체인 ACE2에 주목했다.

변이 바이러스일지라도 인체에 침투하기 위해서 ACE2와 결합하기 때문에 ACE2를 적용한 고감도 바이오센서로 바이러스의 범용적 검출이 가능할 것이라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이를 위해 연구팀은 ACE2 수용체와 결합된 전기신호 기반의 현장형 반도체 바이오센서 플랫폼을 제작하고, 코로나바이러스의 물리적 특성을 모사한 바이러스를 합성해 바이오센서 플랫폼을 최적화했다.

이렇게 개발된 바이오센서 플랫폼으로 진단한 결과, 실제 코로나바이러스 및 합성된 다양한 변이 바이러스를 현재 이뤄지고 있는 PCR 검사수준 (165 copies/mL, 30분 내)의 감도로 현장에서 실시간으로 검출하는데 성공했다.

이관희 박사는 “ACE2 수용체와 고감도 반도체 바이오센서를 결합하는 기술로 현장에서 변이 바이러스를 검출할 수 있는 진단 시스템의 개발을 가능하게 했다"면서, "빠른 시일 내에 센서 표준화와 규격화를 거쳐 상용화할 예정이며, 이는 감염 예방 시스템 및 사회적 안전망 구축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호준 박사는 “본 연구를 통해 개발한 합성 바이러스의 경우 감염력이 없기 때문에 BSL레벨이 낮은 곳에서도 취급이 가능하고 다른 바이러스 진단 플랫폼 연구에도 활용이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며 "합성 바이러스를 활용한 고감도 정밀 검출 플랫폼 최적화 등에 대한 연구를 지속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는 KIST 기본연구사업, 한국연구재단 중견연구자지원사업, 범부처 전주기의료기기연구개발사업단의 지원을 받아 수행됐으며, 연구 결과는 나노분야 권위지인 ‘나노레터스(Nano Letters)’ (IF: 11.189, JCR 분야 상위 9.062%) 최신 호에 게재됐다.

 

메디컬투데이 김동주 기자(ed3010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황혜경보청기 청각언어센터, 가정의 달 맞아 특별 이벤트 진행
체외용인슐린주입기, ‘막힘 알람’ 발생 시 주입상태 확인 必
뷰노 “딥러닝 알고리즘 활용해 심방세동 고위험군 구분 가능” (수정중)
디메드, 의료기기 융복합 제품 생산 제3공장 신축
식약처, 인터넷진흥원과 의료기기 사이버 보안 강화 협력 지속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