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의료원 ‘운영진단 결과’ 공개 의무화 법안 추진

김민준 기자 / 기사승인 : 2021-11-24 09:28:18
  • -
  • +
  • 인쇄
이종성 의원 “운영진단 결과 공개로 지자체, 지방의료원의 적극적 개선책 강구 유도”
▲ 이종성 의원 (사진= 이종성 의원실 제공)

 

[메디컬투데이=김민준 기자] 지방의료원의 운영진단 결과 공표를 의무화하는 법안이 추진된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이종성 의원은 이 같은 내용의 ‘지방의료원의 설립 및 운영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 했다고 24일 밝혔다.

복지부는 매년 지방의료원에 대한 양질의 의료서비스 제공 및 공익적 서비스 강화를 위해 운영평가를 실시하고 있으며, 평가결과가 좋지 않은 지방의료원의 경우 전반적인 운영상태에 대해 진단하는 ’운영진단‘을 실시하고 있다.

문제는 복지부가 운영평가 및 운영진단 제도를 시행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지방의료원의 서비스 질이 개선 되지 않고 있다는 것이다.

실제로 A의료원의 경우 2017년도에 운영진단을 받았음에도 평가 결과가 2018년 C등급, 2019년 C등급으로 나타났다. B의료원의 경우에도 2017년 운영진단을 받았음에도 2018년 C등급, 2019년 C등급을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이 의원이 복지부로부터 제출받은 운영평가 결과에 따르면, 낮은 등급의 평가를 받는 의료기관이 전반적으로 개선되지 않고 있었다.

이에 이 의원이 대표발의하는 ‘지방의료원의 설립 및 운영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에서는 운영진단 결과를 공표하도록 하는 의무조항을 담고 있다. 

 

운영진단 결과를 투명하게 공개해 해당 지방의료원 뿐 아니라 복지부, 지방자치단체가 함께 개선점을 마련하도록 하고 국민들에게 평가를 받도록 한다는 취지이다.

이 의원은 "매년 지방의료원의 평가가 낮게 나오고 있음에도 개선책을 마련하지 않는 것은 매우 부적절하다"라며 "운영진단 결과를 공개함으로써 적극적으로 개선책을 강구하도록 하고, 더 나아가 의료서비스질 향상 및 효율적 운영을 도모하도록 해야 한다“라고 밝혔다.

 

메디컬투데이 김민준 기자(kmj633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코로나19 신규 확진 3032명…위중증 661명 ‘역대 최다’2021.11.30
'구인난' 겪는 서울시, 코로나19 전담 구급대 재모집 실시2021.11.30
국내 코로나19 완치 후 재감염 확정 사례 20건2021.11.30
‘내과’ 빠진 상급종병 중환자실 공보의 파견…보여주기식 그치나2021.11.30
일상회복 1단계 4주 연장…'재택치료' 원칙 의료대응체계로 전환 추진2021.11.29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