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 특수성 고려한 성교육‧성범죄 예방’ 추진

이재혁 기자 / 기사승인 : 2021-11-25 09:43:53
  • -
  • +
  • 인쇄
강선우 의원, 장애인복지법‧장애인 등에 대한 특수교육법 개정안 발의

[메디컬투데이=이재혁 기자] 장애인의 특수성을 고려한 성교육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하는 법 개정이 추진된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강선우 의원은 24일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장애인복지법, 장애인 등에 대한 특수교육법 등 2건의 개정안을 발의했다.

강 의원이 여성가족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장애인 성폭력 상담 건수는 2016년 2만886건에서 2020년 3만5379건으로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현재 학교보건법상 성교육에 대한 근거 규정을 두고 있지만 장애인의 특수성을 고려한 성교육, 성범죄 관련 매뉴얼 등은 여전히 부재한 상황이다.

이에 특수교육대상자를 포함해 장애인의 성에 대한 관점 및 사회적 인식을 전환하고 성교육 등의 효과성을 제고할 필요가 있다는 지적이 있어 왔다.

강 의원은 장애인 등에 대한 특수교육법 개정안을 통해 특수교육대상자의 성적 권리보장 및 실현을 위한 성교육을 실시하고 학부모, 관계 전문가 등이 참여해 특수교육대상에 대한 성의식, 성폭력 실태 등 관련 실태조사 근거를 마련했다.

또한 장애인복지법 개정을 통해 국가와 지자체가 장애인을 위한 성 관련 상담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하고 장애인 거주시설 이용자에게도 장애인의 특수성을 고려한 성교육을 할 수 있도록 규정을 신설했다.

강 의원은 “장애인을 위한 성교육 및 성범죄 관련 매뉴얼 등의 부재는 장애인 당사자의 건강한 성의식 함양을 저해하고 성적 자기결정권을 침해할 여지가 있다”고 강조하며 “개정안을 통해 장애인의 특수성을 고려한 성교육과 정보제공에서 더 나아가, 장애인 성에 대한 관점 및 사회적 인식이 전환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메디컬투데이 이재혁 기자(dlwogur93@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정신질환자 입원적합성심사, 인권은 높이고 자기결정권 보장은 '글쎄'2021.12.07
자율형 분석심사 선도사업, 내년부터 ‘중증외상’까지 확대2021.12.07
독감 의심환자, 외래 1000명당 3.5명…"예방접종 서두르세요"2021.12.07
‘발달재활서비스 제공기관 서비스 평가체계 마련’ 추진2021.12.06
‘입양 취소·파양 등 정부가 아동 보호·관리’ 추진2021.12.06
뉴스댓글 >
  • 비브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