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년간 학교 급식실 산재 2537건 발생 …넘어지고 화상입고

김민준 기자 / 기사승인 : 2021-10-12 09:47:16
  • -
  • +
  • 인쇄
경기 815건, 서울 249건, 충남175건, 경남 135건 순
▲2018년~2020년 급식실 종사자 재해발생 유형별 현황 (표=윤영덕 의원실 제공)

[메디컬투데이=김민준 기자] 잇따른 학교 급식실 조리사의 페암 산재 인정으로 급식실 작업 환경 개선에 대한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전국 초·중·고 학교 급식실 종사자의 3년간 산업재해(산재) 발생 건수가 2537건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윤영덕 의원이 교육부와 교육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학교급식 조리과정에서 발생한 산재가 2018년 788건, 2019년 972건, 2020년 777건 이며, 3년간 평균 발생 수는 약 846건으로 집계됐다.


2018년부터 2020년까지 시도별 산재 발생 수는 경기 815건, 서울 249건, 충남 175건, 경남, 135건, 인천 120건 등이다. 산재 발생이 가장 낮은 지역은 세종 27건, 제주 55건, 강원 74건, 충북 74건 순이다.

영양교사·영양사·조리사·조리원을 포함한 급식실 인력대비 산재 발생 비율은 2018년 1.11%, 2019년 1.36%, 2020년 1.08%로 나왔다. 2020년 기준 시도별 산재 발생 비율이 높은 곳은 울산(2.40%), 제주(2.09%), 세종(2.03%) 순이며, 낮은 곳은 서울(0.50%), 경북(0.65%), 충북(0.78%) 순이다.

전국 초·중·고 학교 급식실 종사자의 산재 발생 유형별로 보면 미끄러운 바닥에 넘어지거나(722건), 고온에 접촉하여 화상 등을 입은 경우(629건), 무거운 조리도구 운반으로 인한 근골격계질환(341건) 순으로 발생하는 것으로 나왔다. 조리도구 등에 절단·베임·찔리거나(176건), 물체에 부딪히거나(157건), 물체에 맞아서(141건) 다치는 사례도 존재한다.

윤 의원은 “학교급식 조리 종사자에게 조리실은 ‘병 안고 떠나는 곳’이라고 말할 정도로 이들의 작업환경은 고되고 위험하다”며 “교육부와 교육청이 적극적으로 학교 급식실 작업 환경 개선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현장 조리 종사자들의 목소리를 들어보니 학교 눈치가 보여 산재접수를 꺼리는 분위기가 있다고 한다”며 “조금이라도 건강 이상이 있다면 적극적으로 산재 신청을 받을 수 있도록 교육당국이 공식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메디컬투데이 김민준 기자(kmj633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노동자 임금 비용 지급시 타 비용과 구분 및 전용 계좌 통한 이체' 추진2021.10.22
치료기간 보장‧긴급상황 면책 규정 마련…’경찰관 적극 직무수행 독려 법안’ 추진2021.10.21
부과기간 제한 없애는 ‘부당해고 구제명령 이행강제금 악용 방지법’ 추진2021.10.21
사후 근로감독 100%‧사전감독은 1%…“중대재해 발생해야 나가나”2021.10.21
3년간 산재 할인금액 1조8552억…대기업‧대형 건설사 46.5% 차지2021.10.21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