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암센터, 국내 최초 다학제 진료 정보 시스템 구축

김민준 기자 / 기사승인 : 2022-01-10 08:27:06
  • -
  • +
  • 인쇄
▲ 국립암센터가 국내 최초로 다학제 진료 정보 시스템 구축을 완료했다 (사진=국립암센터 제공)

 

[메디컬투데이=김민준 기자] 국립암센터가 국내 최초로 다학제 진료 정보 시스템 구축을 완료했다고 10일 밝혔다.


다학제 진료란 환자의 진단 및 치료에 관련된 여러 분야의 전문의들이 한 팀을 이루어 협의를 통해 최선의 치료 방법을 찾아내는 환자 중심의 진료 시스템이다. 

 

국립암센터는 다학제 통합 진료의 효시가 된 암종별 센터제를 국내 최초로 도입해 개원부터 환자 중심의 진료를 지속해왔으며, 최근 다학제 진료를 위한 정보 시스템 구축을 완료했다.

국립암센터는 지난 18개월 동안 대장암·유방암센터를 대상으로 다학제 진료 정보 시스템을 개발 및 시범 운영한 후 지난 12월 병원 전체로 확장해 다학제 진료 정보 시스템의 정식 운영을 개시했다.

새로운 시스템의 도입으로 다학제 진료의 준비 과정이 훨씬 수월해졌고, 진료에 활용되는 화면에 선별된 다량의 데이터를 손쉽게 불러올 수 있게 됐다.

의료진이 진료과별 전문 솔루션에서 조회 가능한 다양한 임상 및 검사 정보 중 다학제 진료에 필요한 핵심 이미지 및 정보를 설정하면 이는 자동으로 시스템에 등록된다. 이외에도 진료에 필요한 각종 데이터를 새로 구축된 시스템에 간편하게 업로드해 진료를 준비할 수 있다. 다학제 진료 정보 시스템은 기존의 환자 정보 조회 시스템(N-Board)과 연동되어 사전에 업로드된 데이터와 환자의 상태 및 진료 기록이 진료 시 화면을 통해 한눈에 펼쳐진다.

국립암센터는 코로나19로 인해 비대면 회의 비중이 증가함에 따라 진료 뿐만 아니라 비대면 다학제 컨퍼런스에도 활용될 수 있도록 다학제 진료 정보 시스템의 활용 범위를 넓힐 예정이다.

정소연 유방암센터 교수는 “이번 시스템의 도입으로 다학제 진료에 앞선 준비 과정이 편리해져 실제 진료에 더 많은 시간과 노력을 할애할 수 있게 됐다”라고 말했다.

손대경 헬스케어플랫폼센터장은 “그간 진료과별로 분리되어있던 다양한 데이터를 통합하여 관리 및 조회함으로써 진료 준비 과정의 소요 시간을 줄이고 효율적인 자원 활용이 가능해졌다. 궁극적으로 환자 중심의 다학제 진료 서비스 확대를 통해 의료 서비스의 질을 높이는데 기여하기를 기대한다”라며 “국립암센터는 국내 최고의 암 전문병원의 위상에 걸맞은 스마트병원으로 거듭나고자 첨단 솔루션의 개발과 도입에 꾸준히 앞장서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다학제 진료 정보 시스템의 구축에 앞서 국립암센터는 지난 10월 방대한 양의 암 의료영상 데이터를 환자 중심으로 통합하는‘차세대 디지털 의료영상정보시스템(PACS)’을 성공적으로 구축한 바 있다.

메디컬투데이 김민준 기자(kmj633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광동한방병원, 한국백혈병소아암협회에 6년째 후원금 전달2022.01.19
블리비의원 일산점 24일 그랜드 오픈2022.01.19
강남서울밝은안과, 안과 전문의 한은령 원장 초빙2022.01.19
맥치과 노양호 원장, 복이 있는 덕포시장에 마스크 1000매 전달2022.01.18
이대비뇨기병원, 차세대 여성 비뇨의학과 전문의 신정현 교수 영입2022.01.18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