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령층 위암, 합병증 등 위암 이외 질환 사망률 6.7배↑

이재혁 기자 / 기사승인 : 2022-05-11 09:14:38
  • -
  • +
  • 인쇄
연령대 증가할수록 위암 연관 사망률보다 상승폭↑
▲ 김나영·최용훈 교수 (사진= 분당서울대병원 제공)

 

[메디컬투데이=이재혁 기자] 위암 환자의 연령대가 증가할수록 위암 연관 사망률이 높아지지만, 합병증 등 위암 이외 질환에 의한 사망률의 상승폭은 이보다 훨씬 가파른 것으로 나타났다.


분당서울대병원 소화기내과 김나영·최용훈 교수 연구팀이 2003년부터 2017년까지 분당서울대병원에서 위암 진단 및 수술을 받은 환자 2983명의 대규모 데이터를 ▲65세 미만(1680명) ▲65세 이상 75세 미만(919명) ▲75세 이상(384명) 세 그룹으로 분류해 노인 위암의 특성을 분석한 결과를 11일 발표했다.


위암은 연령이 증가할수록 발병 위험이 증가해 60대에서 가장 높지만 70대 이후 역시 젊은층에 비해 발병률이 매우 높다.

하지만 이러한 고령층의 경우 내시경이나 수술적 치료 등을 받기 어려운 경우가 많고 개인차가 심해 아직까지 진단ㆍ치료 가이드라인이 부족한 실정으로, 최근 기대 수명이 가파르게 증가하며 향후 초고령층의 위암 환자들이 점차 높은 비중을 차지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반드시 연구가 필요한 분야다.

연구 결과, 위암 환자의 연령이 증가함에 따라 위암 연관 사망률은 6.3%(65세 미만)에서 10.4%(75세 이상)까지 지속적으로 높아졌으나, 위암 이외의 질환에 의해 사망할 위험이 2.8%에서 18.8%로 증가한 것에 비하면 폭이 작았다. 위암 연관 사망률이 약 1.6배 증가하는 동안 위암 이외의 질환에 의한 사망률은 약 6.7배 증가한 것이다.

이와 같이 위암 이외의 사망률을 높인 질환으로는 심뇌혈관 질환과 폐질환, 패혈증 등이 있었는데, 모두 환자의 기저질환과 합병증에 큰 영향을 받는 요인들이었다.

즉, 고령 환자의 치료 방침을 결정할 때 환자 연령 증가가 위암 연관 사망 위험을 높인다는 점을 고려하는 것은 물론, 환자의 기저질환이나 합병증으로 인한 위험성을 더욱 비중 있게 분석할 필요가 있다는 점을 시사한다.

연구팀은 이밖에도 위암 연관 사망의 주요 인자와 연령 증가에 따라 위 전정부 암 및 장형 위암의 비율이 증가한 결과를 발표했다. 3000여 명에 달하는 대규모 데이터 분석을 통해 입증한 만큼 향후 노인 위암 치료 가이드라인 수립에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된다.

김나영 교수는 “본 연구는 연령이 증가할수록 위암 자체도 분명히 더욱 위험해지지만, 동시에 위암 이외의 합병증 등에 의한 사망 위험이 이보다 훨씬 크게 증가한다는 점을 대규모 데이터를 통해 규명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고령 위암 환자의 치료 방향을 정하기 위해 연령과 함께 수술 전 기저질환을 확인하고 수행 점수 체계(Performance Score System)를 활용한 전신 상태 평가 등 보다 더 적극적인 노인포괄평가가 필요하다”라고 전했다.

한편, 이번 연구 결과는 대한노인병학회에서 발행하는 국제 학술지 ‘Annals of Geriatric Medicine and Research (AGMR)’에 최근 게재됐다.

 

메디컬투데이 이재혁 기자(dlwogur93@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암 환자에게 요양병원은 휴양 아닌 표준치료의 연장선
“고강도 유산소 운동이 암세포 억제한다”
건강한 '식물성 식사', 폐경 후 여성 유방암 발생 위험 14% 낮춰
두경부암‧비소세포폐암서 ‘혈전색전증’ 발생…“혈전 유의해야”
'여성암 1위' 유방암, 유방보존술로 질병과 마음까지 치료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