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EU, 한국산 라면 수입강화 조치 시행일 2월 17일로 연기”

남연희 기자 / 기사승인 : 2022-01-13 08:26:34
  • -
  • +
  • 인쇄

[메디컬투데이=남연희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유럽연합(EU)이 한국산 라면과 식이보충제를 관리대상에 포함하도록 하는 에틸렌옥사이드(EO) 검사증명서를 제출하도록 하는 규정의 시행일을 연기할 수 있도록 요청함에 따라, 해당 규정의 시행일이 1월 6일에서 2월 17일까지 연기됐다고 13일 밝혔다.


이로써 연기된 시행일까지 도착하는 국내산 제품에 대해서는 해당 규정이 적용되지 않으며, 유럽에 당초 시행일인 1월 6일 전에 선적·발송한 국내산 제품이 규정을 적용받지 않고 수입될 수 있는 기간이 늘어났다.


EU측은 1월 6일 전에 선적·발송한 국내산 제품이 유예기간 이후에 도착할 경우 현지에서 시험성적서를 발급받을 수 있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고, 그 결과를 조만간 한국 측에 통보할 예정이다.


EU의 해당 규정(Regulation(EU) 2021/2246은 제3국으로부터 수입되는 제품의 일시적 관리강화 조치로, 한국 수출기업이 유럽으로 즉석면류와 식이보충제를 수출할 때 공인검사기관에서 EO의 최대 잔류 수준 규정의 준수 여부를 증명할 수 있는 검사증명서를 발행받아 제출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EU 규정이 1월 6일부터 시행하게 되면 그 전에 유럽으로 선적·발송된 물량의 통관이 불가함에 따라, 식약처는 이에 대한 적용 예외를 두기 위해 해외공관(주EU 한국대사관)과 주한 EU 대표부 등 협력 채널과 함께 다방면의 외교적 노력을 전개하고 EU와 지속적인 수출 협의를 진행했다.


다만 유럽으로 2022년 1월 6일 이후 선적·발송된 제품의 경우 EU 공식증명서와 공인검사기관에서 발행한 시험성적서를 첨부해야 한다.

메디컬투데이 남연희 기자(ralph0407@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탐앤탐스, 27일부터 커피값 오른다…44종 메뉴 최대 800원 인상2022.01.25
폴 바셋, 해운대 아이파크점에 화덕 피자 전문점 '피자 일뽀르노' 오픈2022.01.25
세븐일레븐, ‘수미네 묵은지김치찌개라면’ 출시2022.01.25
SPC 던킨, 설날 맞이 도넛·커피 ‘선물세트’ 출시2022.01.25
서울우유, 스낵형 포션치즈 ‘치즈큐빅 파티’ 3종 신제품 출시2022.01.24
뉴스댓글 >
  • LKJ